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8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축구
[스포츠] 게재 일자 : 2022년 11월 24일(木)
‘日에 패배’ 독일의 뮐러 “충격”…노이어 “엄청난 실망”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독일 월드컵 축구대표팀 주장이자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맨 뒤)가 23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팀이 후반전 막바지에 마지막 코너킥을 얻어내자 상대팀 골문 앞까지 나와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독일 선수들, 패배 아쉬움 토로
귄도안 “두 번째 실점 너무 쉽게 줬다”


상대적으로 ‘한 수 아래’로 평가되던 일본에 이번 월드컵 첫 경기에서 승리를 내어 준 독일 선수들은 패배의 충격에 빠져다. 4년 전 러시아 카잔에서 한국에 패배한 것에 이어 또 한번 아시아국가에 자존심이 무너진 독일이 남은 경기에서 체면을 되찾을지 주목된다.

독일 축구 대표팀 주전 공격수 토마스 뮐러(바이에른 뮌헨)는 23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일본과의 경기를 마치고 자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패배한 뒤 여기 서 있는 게 말도 안 되는 것 같다”며 “충격받았다”고 말했다.

독일은 이날 일본을 상대로 전반 33분 페널티킥으로 선취 득점을 했으나 오히려 후반 일본에 두 골을 내주며 1-2로 역전패 당했다. 지난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정상에 올랐음에도 2018년 러시아월드컵에서는 조별리그 탈락이란 ‘챔피언의 저주’에 빠졌던 독일이었다. 러시아 월드컵 이후 4년 간 칼을 갈았으나 이번에 일본에 또다시 허를 찔렸다.

특히 독일은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에 0-2로 완패한 기억을 안고 이번 월드컵에 나선 상태였다. 그러나 또 다시 아시아 팀에 덜미를 잡혀 월드컵 본선에서 연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뮐러는 “우리는 헌신적으로 경기했고, 경기장에서 많은 에너지를 쏟았다. 확실히 우월했고, 느끼기엔 좋은 경기를 했고, 집중력 있게 했다”며 “아무것도 우연에 맡기지 않았다”고 돌이켰다. 뮐러는 “첫 경기 승리로 압박감을 없애고 싶었는데, 곤란해졌다”며 “떨쳐내고 체력을 회복한 뒤 우리가 이기는 방식으로 스페인과의 경기에 접근해야 한다”고 2차전 각오를 다졌다.

주전 골키퍼이자 팀의 주장인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도 “(일본전 패배는) 우리에게 엄청나게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우리는 마지막까지 후방에서 수비를 잘하지 못했다. 여유가 없었고, 좀 더 빠르게 해야 했다”고 말했다.

일본 월드컵 축구대표팀 도안 리츠(SC 프라이부르크·오른쪽)가 23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후반 30분 독일의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왼쪽)를 뚫고 1-1 동점골을 넣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경기에서 전반에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던 일카이 귄도안(맨체스터 시티)은 팀 경기력을 더 강하게 비판했다. 귄도안은 “우리는 상대가 쉽게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특히 (일본의) 두 번째 골의 경우엔 월드컵에서 그보다 더 쉬운 골이 있었는지 모르겠다”며 “그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 여긴 월드컵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후반에는 롱볼에 너무 의존했고, 짧은 패스는 너무 쉽게 잃었다. 공을 너무 자주, 쉽게 잃어버렸다”며 “모두가 공을 원하는 건 아니라는 느낌마저 들었다”라고도 말했다.

박준희 기자
e-mail 박준희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 차장 박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200억 상당 김환기·이중섭 작품 가로채” 고소장…전 검찰..
▶ ‘귀여운 여인’ 줄리아 로버츠, 알고보니 ‘유부남 약탈왕’
▶ 비명계 “이재명, 떳떳하면 수사받아라”… 임계점 치닫는 ..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질 논란은 ‘여전’
▶ ‘노란봉투법’ 밀어붙이던 민주당… 파업 여론악화에 속도..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갑질’ 부인한 이범수…교수로서 자..
“신발 팔아요”…돈만 챙긴 그놈 호주..
“쪼그만 X이 때려봐” 말에 격분해 동..
‘청정 홈런왕’ 저지, 양키스와 9년 47..
英 찰스 국왕에 ‘계란 투척’…20대 남..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