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4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사회일반
[사회] 게재 일자 : 2022년 11월 24일(木)
서울 지하철 노조 오늘부터 준법투쟁…출근길 운행 지연 예상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지난 10월 6일 전국철도노조가 인력 충원을 요구하며 시작한 파업으로 인해 지하철 1호선이 최대 20분 가량 지연된 가운데 서울역에서 승객들이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구조조정 반발’ 서울교통공사 노조, 교섭 결렬시 30일부터 총파업


서울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일부 구간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노동조합이 사측의 인력 감축 계획에 반발하며 24일부터 준법투쟁에 들어간다.

이날 서울교통공사와 노조 등에 따르면, 교통공사 양대 노조(민주노총·한국노총 소속)는 24일 노선별 첫차 운행 시간에 맞춰 준법투쟁을 시작한다. 노조는 애초 이달 16일 준법투쟁에 돌입할 예정이었으나 대학수학능력시험(17일)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시작 시점을 24일로 연기했다. 전국철도노조도 같은 날 준법투쟁에 들어가면서 공동 투쟁을 하게 됐다.

이번 준법투쟁은 ‘나 홀로 근무’의 위험을 알리기 위해 2인 1조 근무 규정을 철저하게 지키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양대 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에 따르면 8월 기준으로 1∼8호선 265개 지하철역에는 역사 안전 관리와 민원 응대를 위해 역당 4개 조씩 총 1060개 조가 근무하는데 이 중 2인 근무조가 413개로 39%를 차지한다. 나머지는 3인 이상 근무조다. 2인 근무조는 한 명이 휴가 등으로 빠지면 나 홀로 근무가 되는 구조다.

2인 근무조에서 역내 2인 1조 순찰 규정을 준수하면 순찰 시간 동안 역무실에는 남은 인원이 없게 된다. 이에 따라 승강장 관리 등 역내 업무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여기에 기관사 조합원이 안전 운행을 이유로 통상 30초 이내인 역사 정차 시간을 늘리면 승객이 몰리는 출퇴근 시간대 혼잡도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승무 관련 규정상 안전한 승하차를 위해 오래 정차하는 것은 위법이 아니라고 노조는 설명했다.

공사는 준법투쟁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력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우선 주요 환승역 등 혼잡한 역에는 승객 질서 유지 업무를 위해 이미 배치된 190명에 더해 170명을 추가한다. 열차 지연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한 승무 인력도 294명을 확보했다. 이와 별도로 열차 지연이 계속될 경우 열차에 동승해 지도 승무를 수행할 ‘업무 독려 인력’ 49명도 대기시켰다. 기술인력은 간부급, 비조합원 등 내부인력 551명과 각 분야 협력업체 인력 등 총 841명을 확보했다.

차량 분야에서는 기지별 검수 부장이 현장에서 정해진 시간에 출고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집단 휴가·병가로 인한 인원 공백이 발생하지 않게 근태를 조정하기로 했다. 또 사업소 간부와 준법투쟁 미참여 조합원 중심으로 비상 근무조를 편성해 필요 이상의 검사로 인한 출고 지장을 막을 계획이다.

노조는 그동안 "2026년까지 1500여 명을 감축하는 사측의 구조조정안을 철회하고 안전 인력을 확충해달라"고 요구해왔다. 또, 서울시가 이번 사태를 방임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면담을 요청한 상태다.

한편, 25일과 28일에는 노사 간 본교섭이 예정돼 있다. 노조는 교섭이 진전을 보이지 않으면 예고한 대로 3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노기섭 기자
e-mail 노기섭 기자 / 디지털콘텐츠부  노기섭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속보] 운송거부 차주, 유가보조금 1년치 끊는다…추경호..
▶ "北 10대 청소년들 공개총살"…한국드라마·영화 유포했다..
▶ 조규성·벤투 감독에 경고 꺼냈던 튀르팽 심판, 브라질전 배..
▶ 배우 염동헌 별세…향년 55세
▶ 손흥민이 울었다…AFP "한국인 특유의 끈질긴 에너지"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손흥민이 울었다…AFP “한국인 특..
인도네시아, 혼외 성관계·혼전 동거 처..
‘독채자’ 시진핑? 장쩌민 추모는 習에..
손흥민 SNS 감사인사 “여러분들은 우..
호날두의 수난시대… 실점 빌미에 ‘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