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9 금요일
전광판
Hot Click
축구
[스포츠] 2022 카타르월드컵 게재 일자 : 2022년 11월 24일(木)
‘잘 싸웠다’ 대한민국, 우루과이와 0-0… 소기의 목적 달성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손흥민(가운데)이 24일 밤(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 도중 크로스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알라이얀=허종호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 첫 경기에서 강적 우루과이를 상대로 대등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승리를 놓쳤지만 선수들의 투혼을 앞세워 소기의 목적인 승점 1을 확보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밤(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국제축구연맹(FIFA) 28위 한국은 14위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전고를 울리지 못했으나 무승부로 승점 1을 획득,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한국의 1승 제물은 오는 28일 상대할 61위 가나로 여겨지며, 16강 진출을 위해선 최소 승점 4(1승 1무 1패)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황의조(올림피아코스)를 최전방에 세우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나상호(FC 서울)를 좌우 측면 공격수로 배치했다. 손흥민은 안와골절 수술을 받은 탓에 안면 보호 마스크를 착용, 생애 세 번째 월드컵 무대에 발을 내디뎠다.

공격형 미드필더엔 이재성(마인츠), 중앙 미드필더엔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정우영(알사드)이 기용됐다. 수비라인은 김진수(전북 현대)와 김영권(울산 현대), 김민재(SSC 나폴리), 김문환(전북)이 책임졌고, 골키퍼는 김승규(알샤바브)가 맡았다.

첫 경기인 만큼 양 팀은 조심스러웠다. 특히 한국은 수비를 펼칠 땐 4-4-2 포메이션으로 전환, 두 줄 수비를 형성해 우루과이의 공세를 차단했다. 전반 19분 우루과이의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가 문전에서 시도한 왼발 슛이 양 팀 통틀어 첫 슈팅이었다. 한국은 전반 26분 손흥민이 박스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 찬 것이 수비 머리에 맞았다.

한국은 전반 34분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김문환이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황의조가 페널티 지점에서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공은 골대 위를 크게 벗어났다. 우루과이도 전반 43분 위협적인 슈팅을 선보였다.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디에고 고딘(벨레스 사르스필드)의 헤딩 슛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이재성(왼쪽)이 24일 밤(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은 후반전에 선수들의 부상 우려로 위기에 시달렸다. 후반 11분엔 손흥민이 우루과이의 마르틴 카세레스(LA 갤럭시)에게 오른발 뒤꿈치를 밟힌 탓에 한동안 그라운드에 쓰러지기도 했다. 축구화가 벗겨질 정도로 충격이 컸으나 손흥민은 다시 복귀했다. 또한 김민재는 오른쪽 발목을 꺾였으나 돌아와 수비라인 구축에 힘을 보탰다.

한국은 후반 29분 변화를 꾀했다. 황의조와 이재성, 나상호를 빼고 조규성(전북)과 손준호(산둥 타이산), 이강인(마요르카)을 투입했다. 조규성은 투입 직후인 후반 32분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슛을 날리기도 했다. 그러나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공방전을 지속했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한 차례씩 기회를 잡기도 했으나 골을 터트리지 못했다. 후반 44분 우루과이의 발베르데가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왼쪽 골대를 강타했고, 한국의 모든 선수가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국은 이내 반격을 펼쳤고, 주장 손흥민이 후반 45분 아크 정면에서 왼발 중거리 슛을 때렸다. 골대를 벗어났으나 우루과이를 당황하게 했다.
e-mail 허종호 기자 / 체육부  허종호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한국, 굉장히 잘했다”…한국·우루과이전 MVP 발베르데의 소감
▶ 골키퍼에 포백까지 모두 ‘KIM’...‘키므’ 포기하고 ‘민재’ 부른 이…
▶ 일본 네티즌 “한국 선전, 아시아 수준 상승”... 호감 댓글 줄이어
▶ 부상 투혼 · 간절함으로 뭉친 원팀… ‘4년 빌드업’ 먹혔다
▶ 기세 올랐다… ‘2차전 무승 징크스’ 깬다
▶ 손흥민 “남은 두 경기 모든 걸 쏟겠다”
▶ “심장 두근거렸다” … ‘철기둥’ 김민재도 긴장했던 무대
[ 많이 본 기사 ]
▶ 남욱, ‘이재명 초과이익 환수 포기’ 법정 증언
▶ 울산서 사육하던 곰 3마리 탈출…농장 부부, 습격받아 사..
▶ 첼리스트 “김의겸 자격 없다 생각, 연락 온 적도 없어”…‘..
▶ 류삼영 “경찰국 설치 전 한국은 가장 안전한 나라였다”…..
▶ ‘타이타닉’ 주제곡 부른 셀린 디옹, 몸 뻣뻣 불치병 진단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아들 먼저 보내는 어머니 마음, 감..
‘타이타닉’ 주제곡 부른 셀린 디옹, 몸..
서울 최대어 둔촌주공 청약에 ‘찬바람..
“이란 군경, 고의로 여성 시위자 얼굴..
전세계 홀린 K-팝… 한국 오디션 보러..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