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리 0.25%P ↑… 내년성장률 1.7%로 ↓

  • 문화일보
  • 입력 2022-11-24 11:51
  • 업데이트 2022-11-24 11:53
프린트
사상 첫 6연속 올려 3.25%로
이창용 “당분간 인상기조 지속”
글로벌 둔화에 성장전망 하향

Fed 다수 “금리인상 속도조절”


한국은행이 24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는 ‘베이비스텝’을 단행했다. 한은은 내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1.7%로 대폭 낮췄다.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가장 낮게 전망한 한국금융연구원과 같은 수준으로, 내년 경기침체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얘기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현재 3%인 기준금리를 3.25%로 인상했다. 지난 4, 5, 7, 8, 10월에 이어 사상 처음 6차례 연속 인상이다. 기준금리는 1년 4개월 만에 무려 2.75%포인트나 오르게 됐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금통위원 전원이 0.25%포인트 인상에 의견을 같이했다”며 “목표 수준을 크게 상회하는 물가 상황이 지속할 것임을 고려해 당분간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대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지만 올해를 정점으로 내년부터 하락세로 반전할 가능성을 고려해 인상 폭을 최소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한은은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7%로 하향 조정했다. 한은이 지난 8월 전망에서 제시한 2.1%에서 0.4%포인트 내린 수치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국내외 경제 상황이 좋지 않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4차례 연속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인상)을 밟아온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오는 12월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공개된 Fed의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다수 참석자는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정선형·임정환 기자
정선형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