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4 일요일
전광판
Hot Click
축구
[스포츠] 2022 카타르월드컵 게재 일자 : 2022년 11월 24일(木)
우루과이 1차전 징크스…7번 경기중 승리는 1번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한국은 3승… 2번 16강 진출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한국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상대는 우루과이. 남미의 양대산맥 브라질, 아르헨티나에 밀리지만 우루과이는 월드컵 2회 우승 경력이 있다.

우루과이는 1회였던 1930 우루과이월드컵, 그리고 1950 브라질월드컵에서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2002 한·일월드컵 4위가 역대 최고 성적이다.

한국은 10회 연속을 포함해 11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 우루과이는 14번째 참가다. 우루과이는 본선에서 56경기를 치러 24승 12무 20패를 거뒀고 87득점과 74실점을 남겼다. 한국은 34경기를 치러 6승 9무 19패이며 34득점과 70실점을 남겼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우루과이가 14위, 한국이 28위. 역대 상대전적에선 우루과이가 6승 1무 1패로 앞선다. 월드컵에선 2차례 만났고 모두 우루과이가 승리했다. 1990 이탈리아월드컵 E조 예선 3차전에서 한국은 우루과이에 0-1,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16강전에서 1-2로 패했다. 16강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루이스 수아레스는 이번에도 우루과이의 공격을 이끈다.

1차전은 무척 중요하다. 1988 프랑스월드컵부터 본선 진출이 24개국에서 32개국으로 늘어났다.

프랑스월드컵부터 2018 러시아월드컵까지 조별리그 1차전은 96차례 열렸고 무승부는 23차례였다. 승패가 갈린 1차전 73경기 중 승자가 16강에 진출한 건 61번이나 된다. 1차전 승리가 16강 진출로 이어지는 확률은 무려 83.6%나 된다.

그런데 우루과이는 월드컵 1차전 징크스가 있다. 우루과이가 치른 지난 7차례의 월드컵 1차전에서 승리는 1번뿐이다. 1승 3무 3패. 반면 한국의 1차전 전적은 3승 2무 2패다. 한국 역시 조별리그 1차전을 이겼던 한·일월드컵, 남아공월드컵에서 모두 16강에 진출했다. 1차전 필승의 이유다.

이준호 선임기자 jhlee@munhwa.com
e-mail 이준호 기자 / 체육부 / 부장 이준호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손흥민 ‘감아차기’ vs 발베르데 ‘중거리슛’…16강 가는 길 가른다
▶ 어수선한 포르투갈… 최약체 가나도 ‘한방’ 노린다
▶ “한국은 잘 훈련된 팀” 신중한 우루과이
▶ 황희찬 절친 미나미노 “한국 특별한 능력 있다”… 구보 “행운 문…
▶ “축하파티보다 청소가 우선” 일본 팬들 성숙한 시민의식
▶ 독일파 앞세워 독일식으로 전차군단 잡은 일본
▶ 오늘밤은 ‘대~한 Goal! Goal!’
▶ 해외 스포츠베팅업체들… “우루과이가 한국 이긴다”
[ 많이 본 기사 ]
▶ 운송거부 차주, 유가보조금 1년치 끊는다…추경호 “끝까지..
▶ "北 10대 청소년들 공개총살"…한국드라마·영화 유포했다..
▶ 조규성·벤투 감독에 경고 꺼냈던 튀르팽 심판, 브라질전 배..
▶ 손흥민이 울었다…AFP "한국인 특유의 끈질긴 에너지"
▶ 배우 염동헌 별세…향년 55세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손흥민이 울었다…AFP “한국인 특..
인도네시아, 혼외 성관계·혼전 동거 처..
‘독채자’ 시진핑? 장쩌민 추모는 習에..
손흥민 SNS 감사인사 “여러분들은 우..
호날두의 수난시대… 실점 빌미에 ‘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