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사천 항공기 조립공장서 “방산수출 적극 지원”

  • 문화일보
  • 입력 2022-11-24 13:11
  • 업데이트 2022-11-24 13: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韓-케냐 정상회담 윤석열 대통령과 윌리엄 루토 케냐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케냐 정상회담을 갖고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산수출전략회의 현장 개최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하고 “방위산업은 미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 산업을 견인하는 중추”라면서 방위산업의 패러다임을 좁은 내수 중심에서 수출 위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항공기 조립공장에서 회의를 열고 “정부는 철저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산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정부 들어 처음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를 공장 현장에서 개최한 데 대해 “방산업계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생생히 듣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회의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신범철 국방부 차관, 박완수 경남도지사, 주요 방산업체 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방위산업은 사실상 무에서 유를 창조한 여정”이라며 “우리 손으로 만든 무기 하나 없는 상태에서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을 건조하고 최첨단 전투기를 개발하는 방위산업 강국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올해 달성한 역대 최대 규모의 방산 수출 성과도 높이 평가했다.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인 70억 달러를 기록한 방산 수출은 올해 1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폴란드와 호주, 노르웨이 등 선진국의 러브콜도 이어지고 있다. 윤 대통령은 “방산 수출은 우리 안보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평화에 기여하고 우방국들의 연대를 한층 강화해줄 것”이라고 했다.

방위산업의 도약을 위해 민간 업계와 범정부 차원의 유기적인 협력, 수출국의 수요를 충족시키는 적극적인 자세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다양한 기업 지원을 통해 방위산업의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고 맞춤형 수출지원사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주무 부처인 국방부와 방위사업청뿐만 아니라 대통령실과 산업부, 지방자치단체, 국회 차원의 유기적인 협력과 지원을 예고한 대목이다. 방산 기업에게는 정부·군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김윤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