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명 계좌 추적… 정진상 3년치 근무기록 확보도

  • 문화일보
  • 입력 2022-11-24 11:59
  • 업데이트 2022-11-24 14:36
프린트
이재명 가족들까지 수년치 계좌 확보

경기도청 총무과까지 압수수색
정진상 업무자료·출장일지 등 파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 불법 정치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경기도청 압수수색 등을 통해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이메일 외에도 3년간 업무자료·출장 일지 등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 기록들을 통해 정 실장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남욱 변호사 등에게서 금품을 수수한 것과 직무 관련성이 있는지 등 대가성 여부를 따지고 있다. 검찰은 또 이 대표와 주변인들의 수년 치 계좌추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엄희준)는 정 실장이 2018∼2021년 도지사 비서실 정책실장으로 근무한 경기도청에 대해 지난 22일 압수수색 외 이달 중순에도 한 차례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수사팀은 두 차례에 걸친 압수수색을 통해 경기도 총무과에서 정 실장 재직 시절 그의 업무자료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임의제출을 통해 정 실장 출장 일지도 확보했다고 한다.

수사팀이 정 실장 업무자료 등을 확보한 배경은 뇌물죄 적용을 위한 직무 관련성을 살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정 실장 구속영장에 따르면, 그는 2019년 9월 당시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재직 중인 유 전 본부장으로부터 공사 추진 사업, 예산·인사 등을 부탁한다는 청탁과 함께 3000만 원을 받았다. 수사팀은 남 변호사가 2020년 하반기부터 진행한 경기 안양 박달동 탄약고 부대 이전 사업에 대한 정 실장의 직무 관련성도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 강백신)는 최근 법원에서 이 대표와 가족의 계좌 추적을 위한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측근 정 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대장동 일당에게서 받은 돈이 이 대표 측에 흘러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추적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염유섭·김규태 기자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