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카타르 월드컵 바로가기
모바일웹 | 지면보기 PDF | 2022.12.1 목요일
전광판
Hot Click
생활경제
[경제] 게재 일자 : 2022년 11월 25일(金)
우루과이전 비겼지만 편의점·치킨집은 이겼다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밴드
24일 편의점 맥주, 간편식 매출 크게 뛰어
치킨 프랜차이즈도 ‘월드컵 특수’ 누려


이마트24 모델들이 축구 국가대표팀 경기를 앞두고 출시한 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이마트24제공


우리나라 축구 국가대표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첫 경기가 열린 지난 24일 편의점과 치킨집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편의점 CU에 따르면 지난 24일 서울 광화문, 시청 광장 인근 점포의 맥주 매출은 전주 같은 날 대비 1030% 증가했다. 스낵류(680%), 안주류(570%), 물(490%) 등 상품 매출도 전주 같은 날(17일)과 비교했을 때 껑충 뛰었다.

GS25도 월드컵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 같은 날 맥주(186.4%), 치킨(146.9%), 안주류(125%), 냉동간편식(113.7%) 등 상품 매출이 전주 같은 날 대비 대폭 증가했다. 특히 오후 5시부터 경기 시작 직전인 10시까지 매출 구성비가 42.3%로 전주 동기 대비 7.2%포인트나 올랐다. GS25의 배달·픽업 실적도 전주 같은 날 대비 158.9% 증가했다.

세븐일레븐도 매출이 전주 같은 날 대비 20% 늘었다. 즉석치킨(150%), 스낵류(100%), 오징어(130%) 등 타사와 마찬가지로 안주류 판매가 늘었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집에서 경기를 보는 ‘집관족’도 늘어났다. 대한민국 경기가 있던 날 이마트24의 전년 동일 대비 상권별 매출 증가율을 살펴보면 주택가(37%), 오피스가(25%), 유흥가(20%) 순으로 높았다. 퇴근길에 집이나 회사 근처 편의점에서 먹거리를 구매해 저녁과 야식을 즐기는 소비자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이번 월드컵에서 우리나라 경기가 오후 10시부터 자정에 진행되는 만큼 저녁과 야식을 즐기며 축구를 관람하려는 고객은 앞으로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도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 bhc는 지난 24일 당일 매출이 전주 같은 날 대비 130% 증가했다. BBQ도 최근 출시한 신제품 ‘자메이카 소떡만나 치킨’ 매출이 전날 대비 3배 증가했다.

김호준 기자
e-mail 김호준 기자 / 산업부  김호준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많이 본 기사 ]
▶ “어린애가 허리 펴고 4성장군과 악수, 김일성 때도 없던 일..
▶ “한국, 포르투갈에 1-0승… 16강 간다”
▶ 진중권 “유시민, ‘60이 지나면 뇌가 썩는다’는 가설 입증하..
▶ “마스크 안 쓴 40대, 공원서 35분 조깅하다 39명 감염시켜..
▶ 서울시 1급 간부 3명 용퇴 결정…국장급 5명 승진 인사로..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 : m.munhwa.com ]
서울시 1급 간부 3명 용퇴 결정…국..
‘10명 퇴장’ 시켜 유명한 주심, 포르투..
‘아내 성폭행 오해’ 직장동료 살해…군..
‘홀로 중공군 50명 사살’ 한국전쟁 영..
흑인에게 “‘진짜 어디서 왔냐’ 여러 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사업안내 | 이용안내 | 구독안내 | 독자참여 | 회원서비스 | 고충처리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한형민) | Site Map
제호 : 문화일보 | 주소 : 서울시 중구 새문안로 22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697 | 등록일자 : 2011.7.15 | 회장 : 이병규 | 발행·편집인 : 김병직 | 발행연월일 : 1991.11.1
Copyright ⓒ 문화일보. All Rights Reserved. ☎ 02) 3701-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