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 정성호 “김용·정진상은 李의 심부름꾼”…‘정치공동체’ 반박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25 09:45
업데이트 2022-11-25 09:50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계정 캡처



정 의원 “이재명과의 정치공동체는 정성호”
“김용·정진상은 정치적 관계 아니다” 지적
李대표 檢소환통보 와도 “대표직 유지해야”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 대표와 측근에 대해 ‘정치적 공동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친명(친 이재명) 좌장으로 꼽히는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심부름꾼”이라고 25일 일축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검찰에 구속된 이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관해 “김용·정진상은 정치적 공동체라기보다 이 대표의 시장 또는 도지사 때 그 심부름 하던 참모들”이라며 “그들과 어떤 정치적 목적을 같이 해오는 지향했던 그런 정치적 관계는 아니다. 소위 말하면 심부름꾼”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정치적 공동체’라는 표현에 관해 “정치공동체라는 얘기는 사실 제가 의원들 중에서 제일 먼저 했다”며 “이 대표와 정치공동체는 정성호다. 정당이라는 게 정치적 목적과 목표를 같이 하는 그런 사람들의 모임 아닌가. 그러면 민주당의 국회의원들, 민주당의 권리당원들이 이 대표와 정치적 공동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이 정 실장에 대해 정치적 공동체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 정 의원은 “그야말로 정치적”이라며 “정치공동체라는 말을 법률 용어에서 본 적이 없다. 법률가인 검사들이 그런 용어를 쓴다는 것 자체가 너무 정치적이지 않냐”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또 ‘결국은 정치자금의 궁극적인 도달처와 사용자는 이 대표이고 두 사람(정진상·김용)은 심부름 한 거 아니냐’는 질문에 “지금 어쨌든 두 사람과 관련된 돈들이 이재명 그 당시 후보의 대선자금으로 쓰였지 않냐고 하는데, 일방적 주장이기 때문에 검찰이 노리고 있는 게 그런 거 아니겠냐”며 “그런 프레임을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정진상에 관련된 대선자금은, 지금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받았다는 돈이 대선자금으로 흘러갔다고 지금 검찰이 주장하고 있는 것”이라며 “그 다음에 김용은 성남시장 때 뇌물을 수수했다, 이런 얘기 아니겠나. 그렇기 때문에 (이 대표와) 관계가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최측근들인 정 실장과 김 전 부원장이 검찰에 구속된 것에 관해 이 대표의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정 의원은 “이 사건이 어쨌든 김용·정진상의 개인의 비리가 아니라 처음부터 저는 이 대표를 향한 굉장히 의도된 정치적인 그리고 정치 보복적인 수사이기 때문에 성급하게 유감 표시하는 것 보다는 상황이 정리되고 나서 결국 이 대표 본인을 피의자로 지목하고도 수사를 할 거 아니겠냐”며 “그렇다고 하면 그런 상황쯤에서는 적절하게 이야기하는 게 좋지 않겠냐”고 전망했다. 이어 ‘이 대표를 공식적으로 검찰이 피의자로 적시해서 소환을 통보한 시점을 얘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정 의원은 “그런 정도쯤에는 (이 대표가) 상황에 대해서 입장을 이야기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한편 정 의원은 이 대표가 검찰의 조사를 받게 되더라도 당 대표직을 유지할 것이란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만약 어느 시점에 검찰이 이 대표에 대해 피의자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한다면 당대표직을 유지한 상태에서 가서 조사를 받아야 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저는 당대표직을 유지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며 “왜냐하면 현재 어쨌든 이 대표가 민주당 당원들의 강력한 지지를 받고 있고 어쨌든 여러 여론조사에서도 차기 대선 후보로서 가장 많은 지지를 받고 있지 않냐”고 말했다. 그는 “현재 민주당의 당대표 이재명, 여기서 당 대표직을 사퇴한다 그러면 그야말로 당이 분열상으로 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일각에서 나오는 용퇴론이라고 하는 것은 일고의 가치도 없냐’는 질문에 정 의원은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