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 논란’ 장경태 “김건희 여사 만난 아동 찾아 캄보디아에 사람 갔다”

  • 문화일보
  • 입력 2022-11-25 10:14
  • 업데이트 2022-11-25 10: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 최고위원 “당 차원 아닌 개인적”이라며
“구호물품이라도…물론 진실도 알고 싶다”
거주지 아직 확인 못해, “왜 안알려주는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조명 사용 논란’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장경태 의원이 논란이 발생한 캄보디아 현지 아동의 자택을 찾아 사람을 보냈다고 25일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김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환아 방문과 관련해 “만약 입장을 바꿔서 일본의 총리 부인이 판자촌에 와서 아픈 한국 아동을 안고 한국의 아픈 이미지를 자국 언론에 대대적으로 홍보했다면 그게 정상적인 외교겠나. 저는 현저한 외교 결례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캄보디아 대사가 문제 없다고 하더라도 그렇게 생각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장 의원은 “문제없다고 하면, 저희가 지금 안 그래도 한 분이 가셔서, 캄보디아 현지에 갔다”며 “민주당이라고 표현하기는 좀 그렇지만 어찌 됐건 한 분이 가셔서 아동의 주거환경도 보고 (하려고)”라고 답했다. 진행자가 ‘김 여사가 안은 그 아동을 만나러 갔다는 것이냐’는 확인 질문에 장 의원은 “네. 알고 싶어서 요청을 했다”면서도 “여러 가지 거주지를 알고 싶어서 했는데 (거주지를) 안 알려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 차원에서 이번 방문을 시도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적으로” 추진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장 의원은 해당 아동의 거주지 정보 등을 확인하지 못한 상태다. 장 의원은 “왜 안 알려주는지 저는 이해를 못하겠다”며 “하다못해 제가 두루마리 휴지라도 보내드릴 수 있는 것 아니겠나. 구호물품이라도 보내드릴 수 있는 것인데 거주지를 알려주고 있지 않아서 (방문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아동의 집에) 가려고 한 이유는 무엇인가. 만약 거주지를 알려줬다면 찾아가서 무엇을 확인하려고 하는가’란 취지의 질문에 장 의원은 “저희도 도움이 되는 게 뭐가 있는지”라며 “구호활동은 영부인만 할 수 있는 건 아니지 않나, 저희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순수 구호활동을 하려고 찾고 싶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장 의원은 “물론 진실도 알고 싶다”고 답했으며 ‘그때 뭐 조명 있었는지 없었는지, 상황 어떤지 이런 것을 말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사실은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지난 22일 김 여사가 캄보디아 프놈펜 심장병 아동의 집을 방문했을 당시 사진 촬영을 위해 조명을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장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당시 대통령실은 “그동안 대통령실은 사실과 다른 의혹도 성실히 설명하였을 뿐 법적 조치는 자제해 왔지만, 이번 장 최고위원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하는 이유는 3가지”라며 “첫째, 조명이 없었던 것은 현장 사진 등 물증에 의해 명백한데 장 위원은 ‘인터넷 게시판 출처 불명 허위 글’을 토대로 ‘가짜뉴스’를 공당의 최고 권위 있는 회의에서 퍼뜨렸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실은 언론보도 후 ‘조명이 없다’는 사실을 성실히 설명했음에도 글을 내리거나 사과하기는커녕 재차 ‘외신’에 근거가 있다며 허위사실을 계속해서 부각했다”며 “어떠한 외신 보도도 없었는데 ‘거짓 근거’를 댄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통령실은 아울러 “무엇보다 외교 국익을 정면으로 침해하고 국민 권익에 직접 손해를 끼쳐 묵과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우방국인 캄보디아 정부가 해당 일정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달하고 있는데 한국 야당이 오히려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양국 간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준희 기자
박준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