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협치를 포기한 비밀만찬”…尹-與지도부 회동 비판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26 16:38
업데이트 2022-11-26 16:39
기자 정보
김병채
김병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간의 만찬 회동을 두고 “협치를 포기한 한가한 비밀만찬”이라고 비판했다.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통해 “엄중한 국가위기 상황인데도 한가하게 수다를 떠는 정부와 집권여당의 태도는 기가 막히다”며 “하물며 10·29 참사는 잊은 건가. 유가족의 피 맺힌 절규를 귓등으로 듣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8월 여당 지도부가 구성되면 같이 만나자고 했던 대통령의 말은 시간끌기를 위한 허언에 불과했다”며 “야당은 정치탄압의 대상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서 상근부대변인은 이번 회동이 기자단 취재 없이 비공개로 진행된 것을 두고 “사진 한 장, 영상 한 편 공개하지 않은 비밀만찬”이라며 “한마디 말조차 취재를 불허한 정부 여당의 만찬 회동은 불통과 독선으로 점철된 그들만의 국정운영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김병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