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만배로부터 50억 빌렸다 원금만 갚은 언론사 회장 검찰 송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26 17:36
업데이트 2022-11-26 18:26
기자 정보
김병채
김병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수십억 원의 돈거래를 한 언론사 회장이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6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김 씨와 언론사 회장 홍모 씨 등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씨는 2019년 10월쯤 김 씨로부터 50억 원을 빌렸다가 2개월 뒤 이자를 지급하지 않고, 원금만 갚은 혐의를 받고 있다.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는 직무 관련성과 관계없이 공직자 등이 동일인에게 1회 100만 원 또는 매 회계연도 합계 300만 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거나 요구하면 성립한다.

앞서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는 지난해 11월 김 씨와 홍 씨를 대검찰청에 고발했고, 검찰은 사건을 경찰에 이첩했다. 당시 김 씨 측은 홍 씨 측이 단기간 돈을 빌렸다 갚은 일은 있으나 대장동 사업과는 무관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