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정근·김의겸까지… ‘리스크 삼중고’에 민주 ‘사면초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27 05:41
업데이트 2022-11-27 05:42
기자 정보
김성훈
김성훈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강제수사 초읽기
이정근 리스트엔 야권 다수 등장
김의겸 ‘청담동 술자리’ 의혹 허위 제기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사법리스크’와 ‘이정근 리스크’에 이어 ‘김의겸 리스크’까지 겹악재 삼중고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사정기관의 수사 국면에 더해 당내 대변인인 김 의원의 의혹 제기가 허위로 드러나면서 사면초가에 빠진 모양새다.

민주당 안팎에 따르면, 검찰이 이재명 대표와 주변인들의 수년 치 계좌 추적에 나서자 ‘강제수사 임박 신호탄’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등 당내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사실상 측근인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대장동 일당에서 받은 돈이 이 대표 측에 흘러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추적에 나선 것으로 민주당은 그간 우려했던 사법리스크가 본격화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를 두고 당내 일각에선 이 대표의 직접 설명과 해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불만도 표출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당장 비명(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박용진, 조응천 의원 등은 이 대표의 유감 표명, 부정부패 관련 당직자에 대한 당헌 80조 적용 등을 거론했다. 김해영 전 의원은 SNS에서 사실상 이 대표의 거취를 겨냥해 “솥(鼎)이 뒤집혔으면 솥 안의 막힌 것들을 비워내고 새롭게 채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지난 9월 23일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해 취재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 전 사무부총장은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뉴시스

‘이정근 리스크’ 역시 당내 위기감을 고조시키는 데 기여하고 있다. 특히 노웅래 의원의 자택과 국회 의원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이후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노 의원은 이정근(구속기소)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10억 원대 금품을 건넸다고 지목된 사업가 박모 씨로부터 뇌물·불법 정치자금 6000만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이 전 부총장 공소장을 토대로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른바 ‘이정근 리스트’에는 민주당 현역 의원들은 물론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전직 장관 등까지 이름이 올라있다. 모든 야권 인사들이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위기감에 휩싸이면서 비명계 역시 긴장하고 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지난 23일 MBC라디오에서 “이러다가는 민주당이 없어진다”고 우려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김의겸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리스크’에 대해선 ‘불난 집에 기름 끼얹는 격’이란 평가가 나온다.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30여 명과 심야 음주 가무를 즐겼다’는 취지의 이른바 ‘청담동 심야 음주’ 의혹을 최초로 제기했으나 한 달여 만에 허위로 판명됐다. 김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유감을 표명했지만,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 ‘아니면 말고 식’ ‘진정한 사과를 하고 대변인직에서 사퇴하라’ 등의 비판이 일고 있다. 의혹 부풀리기에 당내 핵심 인사들도 동참해 당 차원의 ‘책임론’이 제기되는 등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김성훈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