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내년 미국 본토서 첫 연합훈련 추진 … 해외 군사협력 확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27 14:20
업데이트 2022-11-27 14:22
기자 정보
오남석
오남석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호국훈련에 참여한 해병대원들이 지난 10월 26일 경북 포항시 송라면 독석리 해안 일대에 상륙한 뒤 수륙양용장갑차에서 내려 목표지역을 확보하고 전방을 주시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해병대가 처음으로 미국 본토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시행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해병대는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다국적 연합수색훈련 참가도 검토하는 등 해외 군사협력 활동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이날 군 당국에 따르면 해병대는 내년 5월 또는 10월쯤 1개 중대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인근 훈련장으로 파견해 연합훈련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해병대는 하와이에서 미국 주도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다국적 연합해상훈련인 환태평양훈련(림팩·RIMPAC)에 지난 8월 참가한 바 있지만 미국 본토에서 훈련을 한 적은 없다. 따라서 이번 계획이 성사된다면 해병대 역사상 최초의 미 본토 훈련이 된다.

본토 훈련은 미측이 기존에 시행하던 훈련에 한국 해병대가 동참하는 형태가 될 전망이며, 별도 훈련 명칭을 붙일지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해병대는 또 내년 6월쯤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다국적 연합수색훈련에 소대급 병력을 보내 처음 참가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다. 이 훈련에는 미국도 참여한다.

아울러 아랍에미리트(UAE)에 파병된 아크부대에 해병대 특수수색대를 팀 단위로 보내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해병대는 지난달 필리핀에서 시행된 2022 카만닥 연합훈련에 처음으로 참여해 미국·필리핀·일본 인원과 함께 훈련했다. 당시 보병 82명, 수색대 21명, 상륙장갑차 정비·수리·교육 인원 3명, 의무 인원 5명 등 총 120명 규모 중대급 병력이 공군 C-130 수송기를 타고 참여했다.

해병대는 태국 코브라 골드, 몽골 칸 퀘스트, 호주 탈리스만 세이버 등 다양한 해외연합훈련 참여를 통해 연합작전 수행 능력 향상과 해외 군사협력을 꾀하고 있다.

오남석 기자 greentea@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