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리카전 패배에 일본 언론 “쓰라린 패배 … 16강 위태”

  • 문화일보
  • 입력 2022-11-27 22:39
  • 업데이트 2022-11-27 22: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코스타리카에 0-1로 패한 일본 선수들이 아쉬운 표정으로 그라운드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코스타리카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16강 확정’의 꿈이 허무하게 날아가자 일본 언론들은 ‘뼈아픈 패배’라며 아쉬워했다.

일본 축구대표팀은 2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경기에서 후반 36분 케이셰르 풀레르(에레디아노)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 0-1로 졌다.

일본은 1차전에서 강호 독일을 2-1로 꺾으며 기세가 오를 대로 오른 터여서 이날 패배의 충격은 더 큰 듯했다.

닛칸스포츠는 “대표팀에 뼈아픈 패배였다”며 “다음 라운드 진출이 위태롭게 됐다”고 썼다. 스포츠호치도 “코스타리카에 쓰라린 패배를 당했다”며 “16강에 오르려면 스페인과 경기에서 승점을 챙겨야 한다”고 했다. 축구 전문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는 “독일전 승리가 무의미해졌다”는 반응을 전하며 아쉬워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 일본은 이날 31위 코스타리카를 경기 내내 몰아쳤다. 특히 후반전에는 일본 대표팀의 일방적인 공세가 이어졌다.

일본은 공 점유율에서 47%-37%, 슈팅 수 14-4, 유효 슈팅 수 3-1 등으로 코스타리카를 압도했다.

그러나 공을 걷어내는 데 급급할 정도로 패색이 짙었던 코스타리카는 상대 실수 한 번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일본 중앙 수비수 요시다 마야(샬케)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이 코스타리카 미드필더 옐친 테헤다(에레디아노) 앞으로 향했다. 이후 테헤다의 패스를 받은 풀레르가 페널티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왼발로 감아 찬 슈팅이 골키퍼의 손을 맞고 굴절돼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전에는 일본이 승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일본은 독일을 꺾는 기적을 연출했지만, 코스타리카는 스페인과 1차전에서 0-7이라는 치욕적인 패배를 맛봤기 때문이다. 역대 A매치 전적에서도 코스타리카가 1무 3패로 일본에 열세였다.

이 때문에 CNN과 알자지라 등 방송은 이날 코스타리카의 승리를 ‘깜짝 승리’로 표현했다. BBC 역시 “풀레르의 골이 코스타리카에 충격적인 일본전 승리를 가져왔다”고 전했다.

이날 일본에 패할 경우 사실상 16강 진출의 꿈을 접어야 했던 코스타리카는 마지막 3차전까지 희망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반면 E조 최강 스페인과 3차전을 치러야 하는 일본은 16강 진출의 꿈에 암운이 드리워졌다.

오남석 기자 greentea@munhwa.com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