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박지현·조금박해’ 언론 유명세 얻으려 黨 비판...‘참사 명단’ 공개 매체에 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28 16:31
업데이트 2022-11-28 16:37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캡처



“언론에 많이 나오면 마이크 파워가 있다고 믿어”
“근거가 없거나 논리에 어긋나도 ‘쓴소리’ 등으로 치장”



유시민(사진)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8일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과 이른바 ‘조금박해’(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 의원)이 언론 유명세를 타기 위해 민주당을 비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이사장은 이날 인터넷 매체 민들레에 ‘박지현과 조금박해는 왜 그럴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민들레는 ‘이태원 핼러윈 참사’ 희생자 명단을 유족 동의 없이 공개해 논란이 된 매체다.

유 전 이사장은 박 전 위원장이 지난 7월 한 KBS라디오에서 ‘박지현이 본인을 이준석이나 김동연 급으로 오해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김남국 의원의 비판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언론에서의 마이크 파워나 유명세로 따진다면 제가 그 두 분께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라고 답변한 인터뷰 내용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오늘의 박지현에게 대중은 관심이 없다. 그저 언론에서 시끄러운 정치인일 뿐”이라고 했다.

유 전 이사장은 마이크 파워를 ‘말의 힘 또는 말의 영향력’으로 정의하며 “그런데도 왜 자신(박지현)의 마이크 파워가 이준석이나 김동연 못지않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착각이다. 언론에 많이 나오면 마이크 파워가 크다고 믿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그런 의미의 마이크 파워를 키우는 게 목표라면, 그 목표를 손쉽게 이루는 방법을 안다. 문재인과 이재명과 민주당에 해가 될 말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금박해’의 언행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는 게 유 전 이사장 주장이다. 그는 “그들은 박지현 씨와 비슷한 착각을 하고 있다”고 했다. 유 전 이사장은 “기자들은 그들이 근거가 없거나 논리에 어긋나는 말을 해도, 심지어 민주주의 규칙을 어기는 행동을 해도 비판하지 않는다. ‘쓴소리’ ‘소신’ ‘용기’ 같이 멋진 말로 치장해준다”며 “정치하는 사람이 어찌 유혹을 느끼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유 전 이사장은 “한때 넓은 의미의 진보 진영에서 활동했던 교수, 회계사, 변호사, 평론가들이 그런 방식으로 마이크 파워는 없지만 시끄럽기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언론의 총아가 됐다”고도 했다.

유 전 이사장은 “자신이 민주당과 민주당의 다른 정치인을 비판하는 것처럼 다른 정치인이나 시민들이 자신을 비판하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폭력적 팬덤’이니 어쩌니 하는 ‘폭력적 언어’로 자신에 대한 비판을 배척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이라고 했다. 민주당 강성 지지층이 문자 폭탄을 보내며 공격하는 것을 감내해야 한다는 것이다.

유 전 이사장은 언론 지형이 민주당에 크게 불리하게 형성돼 있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이사장은 “우리 국민은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과 이재명을 거의 50:50으로 지지했다”며 “그런데 언론은 어림잡아 90퍼센트가 친윤석열이고, 나머지 10퍼센트가 공영방송을 포함한 중립 성향 언론사들”이라고 했다. 유 전 이사장은 현 정부가 MBC, YTN, 김어준의 TBS교통방송 등을 탄압한다며 “히틀러와 스탈린이 그런 방식으로 세상을 대했다”고 했다.

유 전 이사장은 ‘조언’도 했다. ‘조’를 향해서는 “국민의힘 후보를 당선시킬 수 없어서 눈물을 머금고 표를 준 유권자의 마음도 헤아려야 한다”며 “앞으로도 지금까지처럼 활동할 경우 다음 총선에서 어떤 경쟁자가 경선에 참가해 노선투쟁의 기치를 들고 지역구의 민주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조의 퇴출’을 호소하는 사태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금’에게는 “후보 경선에서 졌다고 당을 나가 정치적 반대 진영으로 가는 반칙을 저질렀다”며 “그래놓고도 민주당에 ‘충고’라는 걸 하고 기자들은 그걸 ‘쓴소리’라고 보도한다. 앞으로는 충고 말고 공격을 하는 게 그나마 덜 위선적이지 않을까”라고 했다.

‘박’을 두고는 “‘쓴소리’ 전문 ‘소신파’로 대선후보 경선과 당 대표 선거에 나가서 참혹한 수준의 득표를 했다”면서 “시끄럽게 한다고 해서 마이크 파워가 생기는 게 아님을 이젠 알 때가 되었지 않았는가”라고 비꼬았다. ‘해’를 향해서는 “지역구가 부산이라 어지간히 ‘쓴소리’를 해도 지지자들이 양해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아예 없는 건 아님을 한 번쯤은 생각할 필요가 있겠다”고 지적했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