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가중되며 태아 사산 한해 100만 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1-30 16:45
기자 정보
김현아
김현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오염된 공기, 사산 위험 가중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대기오염이 가중되며 전 세계 사산 건수가 약 100만 건에 달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대 타오 쉐 박사 주도 연구팀이 1998~2016년 사이 아시아,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 등 3대륙 중저소득국(LMIC) 137개국의 사산·정상 분만 및 대기 오염 통계 4만5000여 건을 분석한 결과 태아 사산 건수가 한 해 약 100만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약 50만 건은 화석 연료를 태울 때 나오는 2.5㎛(미크론·100만분의 1m) 이하 초미세 오염 물질에 노출된 데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가디언은 "오염된 공기가 사산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지긴 했으나, 사산 건수에 대한 통계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사산을 막기 위해서라도 환경적인 위험 요소를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쉐 박사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설정한 대기질 목표치에 도달하면 상당수 사산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연구진은 이어 "중국 등에서 추진하는 대기 정화 정책뿐 아니라 임신부가 스스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공기 정화기를 설치하며, 바깥출입을 자제하는 등을 통해 자신을 보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