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주, ‘2억 다이어트 광고’ 거절한 이유

  • 뉴시스
  • 입력 2022-11-30 01:31
  • 업데이트 2022-11-30 01: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옥탑방의 문제아들’.2022.11.29.(사진 = KBS2 제공)



개그우먼 이국주가 다이어트와 관련된 일화를 공개한다.

30일 오후 8시30분 방송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이국주가 과거 다이어트 모델료로 2억 원을 제안 받은 사연을 밝힌다.

이국주는 “과거 다이어트 업체에서 광고 제안이 많았다”며 “신인 시절 다이어트 모델 광고료가 2억까지 들어왔었다. 양악 수술 제안도 있었다. 굳이 스트레스받지 말고 건강만 하자라는 생각으로 다 거절했다”고 전한다.

이국주는 평생 다이어트를 해 본적이 없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살이 쪄서 터질까 봐 운동하는데, 살이 빠져도 문세윤 오빠만 알아보더라”며 “8㎏를 빼면 16㎏ 요요가 와 다이어트를 안한다”고 고백한다.

이국주는 지난 9월 MBC TV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다이어트 식단을 시작했다며 ‘남다른 먹방’을 선보여 놀래키기도 했다. 아침에 단백질을 먹겠다며 프라이팬에 들기름을 아낌없이 붓더니 달걀을 여섯 개나 깨고 위에 간장을 얹었다.

이와 함께 이국주는 소개팅 꿀팁도 전수한다. 그녀는 “소개팅에서 앞접시에 떠서 두고 잘 안 먹으면 상대방이 계속 신경을 쓰더라”면서 “소개팅 전 미리 계란 4개에 밥 비벼서 먹고 간다”고 덧붙여 모두를 웃음 짓게 한다.

이국주와 함께 출연한 모델 송해나는 “언니와 좋아하는 남자 스타일이 비슷해 서로 쉽게 친해질 수 있었다”고 말한다. 송해나는 “언니가 제가 아는 모델 지인을 만난 적이 있다”고 폭로해 현장을 뒤집어 놓는다는 후문이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