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자제해야 58%, 문제될 것 없어 34%...공시지가 현실화율 하향 61% 찬성[NBS]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1 19:39
기자 정보
조성진
조성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연령대·전 지역에서 ‘자제해야 한다’ 더 많아
공시가격 현실화율 하향 반대는 31%에 그쳐
종부세 인하는 부적절 55%, 적절 34%



화물연대, 지하철 노조 등의 파업과 관련해 부정적 응답이 58%에 달한다는 전국지표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부동산 공시지가 현실화율 하향에는 10명 중 6명 이상이 찬성했다.

엠브레인퍼블릭ㆍ케이스탯리서치ㆍ코리아리서치ㆍ한국리서치가 전국 18세 이상 100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11월 5주 전국지표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 3.1%포인트)에서 ‘최근의 노조 파업에 대해 어느 쪽에 공감하는가’라는 질문에 ‘경제에 악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자제해야 한다’는 응답이 58%로 나타났다. ‘노조의 정당한 단체행위이므로 문제될 것이 없다’는 34%로, 부정적 의견이 24%포인트 높다. ‘모름·무응답’은 7%로 집계됐다.

모든 연령대에서 ‘자제해야 한다’는 응답이 더 높았고, 18∼29세를 제외하고는 과반이었다. 특히 60대와 70세 이상은 각각 75%, 71%가 ‘자제해야 한다’를 선택했다. 지역별도 부정적 인식이 모두 더 많았다.

이념 성향별로는 판단이 갈렸다. 보수층은 ‘자제해야 한다’가 81%에 달했으나, 진보층은 ‘문제될 것 없다’가 55%로 과반이었다. 중도층은 ‘자제해야 한다’ 56%, ‘문제될 것 없다’ 36%로 조사돼 평균과 큰 차이가 없었다.

정부가 내년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2020년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찬성한다’가 61%로 집계됐다. ‘반대한다’는 31%, ‘모름·무응답’은 8%로 나타났다.

‘찬성한다’는 의견은 모든 연령대에서 50%가 넘었고, 지역별로도 마찬가지다. 경제적 계층 인식별로는 상위와 중위 계층은 ‘찬성한다’가 각각 65%로 조사됐다. 중위계층 ‘반대한다’는 응답이 29%로 모든 계층 중에 가장 낮았다. 하위 계층은 ‘찬성한다’가 55%, ‘반대한다’가 33%로 조사됐다.

주택 소유 현황으로 나눠보면 ‘2채 이상 소유’한 응답자의 71%가 찬성했다. ‘1채만 소유’는 61%, ‘전세 또는 월세’는 56%가 찬성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부동산세 인하 정책에는 부정적 의견이 20%포인트 이상 높았다. ‘일부 부유층에게만 혜택을 주는 부적절한 대책이다’는 55%, ‘부동산에 대한 과도한 세 부담을 줄이는 적절한 대책이다’는 34%로 나타났다.

‘부적절한 대책’이라는 응답은 40대(70%)와 50대(61%), 광주·전라(73%), 하위 계층(60%), 전세 또는 월세(63%)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조사됐다.

조성진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