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서 조선인 차별 없어… 일본인과 똑같이 대우했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2 11:44
기자 정보
김선영
김선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일본 정부 유네스코보고서 논란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하시마(端島·‘군함도’) 등 근대 산업시설에서 이뤄진 조선인 강제노역에 대한 설명을 보완하라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요구에 또다시 “조선인 차별은 없었다”는 취지의 역사 왜곡 보고서를 제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산케이(産經)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전날까지 내도록 한 세계유산 ‘메이지(明治) 일본의 산업혁명유산’ 보존 상황 보고서에서 “국가총동원법에 근거한 국민 징용령은 모든 일본 국민에게 적용됐다”며 “당시 조선인을 일본인과 같이 대우했다”고 주장했다. 일제강점기에 조선인이 일본 국민과 같은 대우를 받았고, 차별은 없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이다. 또 강제노역 역사를 정확히 설명하라는 유네스코의 지적에는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반복했다. 일본 정부는 군함도가 독일 나치의 수용소와 유사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해외 전문가 견해를 인용해 “나치와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다만, 일본 정부는 세계유산위원회가 지난해 7월 군함도 등을 다룬 도쿄(東京) 산업유산정보센터에 조선인 관련 설명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강한 유감’을 표명한 것과 관련해서는 “진지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가 출처가 명확한 자료와 증언에 기초해 군함도의 역사를 다음 세대에 계승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며 “정부는 보고서 내용에 따라 내년 3월까지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 내용을 변경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약 500쪽 분량에 달하는 보고서에 조선인 노동자 설명 외에도 군함도 정비와 다른 유산들의 보존 상황 등에 관한 내용을 담았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추후 해당 보고서를 공개하고, 내년 회의에서 심의할 것으로 보인다.

김선영 기자 sun2@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