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조합원들 타설 막아라” … 조직적 방해 · 협박 ‘무법 민노총’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2 11:56
업데이트 2022-12-02 15:43
기자 정보
최준영
최준영
김대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투쟁 결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국가책임 강화, 국민안전 실현, 민영화 및 구조조정 중단, 공공성 및 노동권 확대 등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 파업동력 약화에 총력대응

“타설 현장에 강력 대응하라”
부 · 울 · 경 건설지부 긴급공지

“비회원에 일감 맡기면 보복”
시멘트 운송업체에 경고문자

응징 두려워 파업 동참하기도


민주노총이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이후 화물연대 비회원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운송자들의 현장 복귀가 늘어나자, 동조 파업 종용, BCT 운송사·차주 등에 대한 보복 암시 등 조직적인 업무방해로 맞대응에 나서 물의를 빚고 있다. 시멘트 출하량이 회복 추세를 보이자 레미콘 타설공을 대상으로 타설 중단을 압박하거나, BCT 운송사·차주들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협박성 문자 메시지까지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철도노조가 2일 새벽 극적인 노사 협상 타결로 이날 예고했던 파업을 전격 철회함에 따라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는 더욱 동력을 잃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레미콘업계에 따르면 강성으로 알려진 민주노총 부·울·경 건설지부는 타설분회에 오는 5일부터 파업 동참을 촉구하는 내용의 긴급공지를 보냈다. 이 공지에는 “타설분회 전 현장에 대한 전면 타설 중지를 요청하며, 간부와 각 지회 팀장들은 본인 현장 비(非)조합원들이 타설을 못하도록 강력히 대응해달라. 타설분회는 열외 없이 전 현장 타설을 거부한다” 등의 메시지가 담겼다. 파업 동력 약화 조짐을 보이면서 조바심을 느낀 민주노총이 현장 타설공들을 압박해 업무방해를 시도하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시멘트업계 역시 출하량 회복에 따른 민주노총 업무방해 움직임을 극도로 경계하고 있는 상황이다. 전날 기준 출하량이 평소(약 18만t) 대비 47.3% 수준인 8만5200t으로 회복했지만, 이에 맞선 민주노총의 보복 대응도 더욱 노골화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업계 관계자는 “화물연대의 방해행위는 민주노총과 연계해 더 강도가 높아지는 분위기”라며 “BCT 운송사들에 ‘비회원 운송자에 일감을 맡길 경우 해당 운송사들의 명단을 확보해 반드시 보복하겠다’는 협박성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소식도 들었다”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새벽에는 일부 비회원 BCT 운송자들이 시멘트를 출하했지만, 민주노총 감시가 심해지자 해가 뜬 뒤에는 차량 파손 등 보복을 우려해 아예 움직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30일에도 일부 BCT 차주들이 화물연대 모 지역 간부로부터 협박성 문자를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이 간부는 “파업 기간의 운송 결과를 취합해 파업 투쟁이 끝나면 분명히 화주사·운송사를 응징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카캐리어’(트랜스포터·차량 운반용 트럭) 업주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직원 대부분이 화물연대 조합원이어서 총파업에 동참하고 있는 데다, 조합 소속이 아닌 직원들도 노조 눈치를 보며 업무에 나서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최준영 · 김대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