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장동 - 李 고리 김만배 진술로 더 짙어진 불법 자금 의혹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2 11:49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김만배 씨는 대장동 비리의 핵심 인물이다. 로비를 위해 영입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과 의형제를 맺었다. 대장동 이득 중 ‘이 대표 측’ 몫을 정한 것도 김 씨다. 그런 김 씨가 이 대표 측으로 선거자금이 건너간 사실을 인정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검찰에서 김 씨는 2014∼2015년 남욱 변호사에게 32억여 원을 받아 이 중 4억 원을 유 전 본부장에게 전달한 것을 인정했다고 2일 보도됐다. 김 씨가 이 대표 측에 돈을 준 사실을 시인한 것은 처음이다. 현재 남 변호사와 유 전 본부장이 불법 자금 전달 사실을 진술하고 있는 반면, 정 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등은 함구로 일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 씨의 진술은 남 변호사 등의 진술에 신빙성을 더하는 동시에 정 실장과 김 전 부원장을 압박하는 결과를 낳는다. 김 씨의 역할을 볼 때 정 실장과 대장동 사업 추진 과정을 구체적으로 협의했을 가능성이 크다. 특히 정 실장 등이 전달받은 불법 자금과 배당 이익의 사용처, 최종 수혜자의 인지 여부 등에 대해 김 씨에게 언급했을 수도 있다. 실제로 김 씨가 배당 이익 428억 원과 관련해 “잘 보관하고 있겠다. 필요한 때 쓰라”고 하자 정 실장은 “저수지에 넣어둔 거죠”라고 답했다고 한다.

법원은 지난달 30일 이번 사건과 관련된 추징 보전 자산을 4446억 원으로 인정하고, 현재까지 드러난 대장동 일당의 토지·건물 등 재산 800억 원을 동결했다. 법원이 민간업자 수익 대부분에 대해 배임 혐의를 인정할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검찰은 대장동과 이 대표의 연결 고리인 김 씨 진술을 바탕으로 불법 자금 사용처, 이 대표 연루 여부 등 전모를 제대로 밝혀 한 점 의혹도 남기지 말아야 한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