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브라질 1.5조vs한국 2260억…피파랭킹 1위와 맞붙는 벤투호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4 10:51
업데이트 2022-12-04 11:15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달 24일 세르비아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부상을 입고 주저 앉은 브라질의 네이마르(왼쪽)과 이달 3일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마스크를 손에 들고 경기를 하고 있는 한국의 손흥민. AP·연합뉴스



브라질, 잉글랜드 이어 본선진출국 중 2위 몸값
‘캡틴’ 손흥민보다 높은 시장가치 선수 다수포진
예선에서 부상자 5명 나온 브라질, 8강전 리스크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가 이제 사상 첫 ‘원정 대회 8강’이라는 새로운 신화를 써나가는데 ‘세계 최강’이 어마어마한 몸값을 자랑하는 군단을 이끌고 그 길목을 막고 있다. 초호화 멤버들을 품고 있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브라질이다. 다만 일부 선수들이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있다는 것이 브라질이 8강전에서 안고 있는 숙제인 만큼 한국의 벤투호는 전략적 대응으로 돌파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하지만 상대가 막강하다.

선수들의 시장 가치를 분석하는 축구 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 참가한 브라질 선수 26명의 시장가치, 즉 이적료 추정치 총액은 11억4000만 유로(약 1조5600억 원)다. 이번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32개국 중 잉글랜드(12억6000만 유로)에 이어 2위다.

브라질 멤버 중 몸값이 가장 높은 선수는 측면 공격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로 1억2000만 유로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는 이번 대회 32개 참가국을 통틀어서도 프랑스의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1억6000만 유로)에 이은 두 번째로 높은 몸값을 자랑한다.

그외에 호드리구(8000만 유로),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널), 안토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상 7500만 유로) 등도 벤투호의 몸값 1위인 손흥민보다 시장가치가 높은 선수들이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마르키뉴스(파리 생제르맹)은 7000만 유로로 손흥민과 같다.

반면 한국 대표팀의 시장가치 총액은 1억6448만 유로(2260억원)다. 브라질의 7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 ‘캡틴’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등으로 활약하며 높은 몸값을 받고 있기에 그나마 이 정도다.

한국 대표팀에서는 손흥민 다음이 3500만 유로의 ‘괴물 수비수’ 김민재(나폴리)다. 이어 16강 진출의 주역인 황희찬과 이강인(마요르카)이 1200만 유로로 뒤를 잇는다. 벤투호에서 시장가치가 1000만 유로를 넘는 선수는 이들이 전부다.

몸값만 놓고 보면 한국과 브라질의 대결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 명백하다. 그러나 벤투호는 이미 조별리그에서 이 같은 몸값이 ‘숫자에 불과하다’는 점을 한 차례 입증한 바 있다. H조 3차전에서 한국과 맞붙은 포르투갈 선수단은 벤투호 전체 시장가치의 약 6배에 달했지만, 한국에 무릎을 꿇었다.

특히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는 몸값의 위세를 극복하는 전략적 경기 운영으로 돌파구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스는 오른 무릎 부상으로 한국과 16강전을 포함한 이번 대회 남은 경기에 뛸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를 비롯해 브라질은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선수 5명이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다만 세르비아와 1차전에서 오른 발목을 다쳐 이후 두 경기를 뛰지 못한 네이마르 한국전에 나설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