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구속에 고민정 “누구보다 정치깡패로 보이는 건 尹과 검찰”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5 19:41
업데이트 2022-12-05 21:00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윤건영도 “尹정부 들어서고 文 전 대통령 많이 참아
서해 사건 책임? 이태원 참사 책임은 누가 지는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은폐 의혹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안보수장이었던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된 것에 대해 청와대 참모 출신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윤석열 대통령과 현 정부 검찰이 야당을 탄압하는 ‘정치 깡패’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참모 출신인 윤건영 민주당 의원도 이번 의혹 수사의 배후에 대해 “정황 증거들이 용산 대통령실을 가르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여당은 (수사 확대 범위로) 문 전 대통령까지 언급하고 있다’는 질문에 “지금 검찰의 행태들을 보면, 마치 굶주린 하이에나들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며 “전 정권의 국정운영을 다 부정하면서 모든 것을 검찰에서 지금 칼질을 하게끔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윤 대통령에 대해서는 “검찰의 그러한 논리대로라면 현재 윤 대통령은 아무것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정책을 결정하는 게 다 직권남용이고, 인사를 하는 것도 다 직권남용에 해당이 되기 때문에 일선 공무원들을 다 범죄자로 만드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이날 검찰 수사에 관한 윤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소환하기도 했다. 고 의원은 “지금 검찰의 무자비한 야당 탄압이 국민들에게 정치보복으로 보이고 있는 사태”라며 “예전에 윤 대통령은 ‘수사로 보복하는 것은 깡패지 검찰이 아니다, 검사가 아니다’ 이런 이야기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그 누구보다 ‘정치 깡패’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은 윤 대통령 본인이고, 현재 윤석열 정권의 검찰이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고 의원은 ‘검찰 수사가 정치 보복이고 그 수사의 뜻은 대통령의 뜻이다, 이렇게 해석을 해도 되느냐’는 질문에 “제가 보기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특히 고 의원은 ‘혹시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수사의 방패막으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더 몰아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그렇게 단정 짓고 싶지는 않지만 여러 가지 정황들이 그렇게 읽혀지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 “그런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윤 대통령이 직접 김 여사에 대한 수사에 나서야 된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날 한편 문 전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윤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이 서 전 실장 구속에 앞서 ‘서해 사건’에 관한 입장문을 낸 것에 관한 질문에 “(그 동안 문 전 대통령이) 많이 참지 않으셨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다음에 한 달 만에 국방부와 해경(해양경찰)이 갑자기 입장을 바꾸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 “그 배경에는 용산 대통령실이 있다는 게 여러 조사를 통해서 드러났다”며 “그 이후에 감사원과 검찰이 동원되어서 온갖 악행을 저지르고 있는 상황에서 저는 (문 전 대통령이) 많이 참으셨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지금 이 수사가 용산 대통령실이 뒤에 있다고 확신하냐’는 질문에 “예를 들어서 5월에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고 5월 24일과 26일 대통령실에서 ‘서해 사건’과 관련한 회의가 열렸다”며 “즉 해경과 국방부가 판단을 번복하겠다고 보고서를 올린 게 아닌가. 그 회의를 통해서 판단 번복이 결정된 것으로 저희는 보고 있다”고 답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소통관에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의혹 검찰 수사에 관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윤 의원은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조사까지도 있을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결단코 그런 일은 없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서해에서 돌아가신 우리 국민의 목숨에 대해서 책임을 묻는다면 최근 이태원 참사로 인해서 158명의 꽃다운 청춘이 잃었지 않는가, 그 책임을 누가 지느냐”고 반박했다. 이어 “실무자들에게 책임을 미루고 있는 이런 게 바로 이 윤석열 정부의 모습”이라며 “자신들의 잘못에 대해서는 외면하고 남에 대해서는 없는 죄를 만드는 게 윤석열 정부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지적했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