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아프고 열 나” 네이마르 등 독감 증세에도 코로나 검사는 ‘No’

  • 문화일보
  • 입력 2022-12-05 09:10
  • 업데이트 2022-12-05 09: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브라질의 네이마르가 5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아라비 SC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에서 춤을 추고 있다. 뉴시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16강 상대가 될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일부 선수들이 감기 증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한국시간) 브라질 매체 테라 등은 네이마르와 안토니, 알리송 등 브라질 대표팀의 주축 선수들이 기침과 인후통 등 감기 증상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의 주요 증상이 기침과 인후통이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코로나19에 확진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브라질 언론은 이들 대표팀은 선수들에게 굳이 검사를 강제하지 않으며 검사가 필요하지 않다고 팀 의료진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만약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통해 코로나19에 확진된다면 카타르 전염병 예방 규정에 따라 선수들은 5일 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즉 대한민국 16강전을 포함해 월드컵 본선 경기에서 브라질 선수들이 뛸 수 없다는 얘기다.

감기 증상이 나타난 네이마르는 제2의 호나우두라는 별명을 가진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최고 에이스이자 핵심선수다. 알리송 또한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골망을 지키고 있는 넘버 원 골키퍼다. 안토니, 파퀴에타, 알라송 등도 감기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대표팀은 브라질 선수의 감기 증세가 카타르의 건조한 날씨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카타르는 더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경기장에 수많은 에어컨을 설치해 뜨거운 햇볕으로 건조한 상태에서 차가운 에어컨 바람을 일으켰는데 이로 인해 선수들의 감기 증세가 나타났다는 게 브라질 대표팀 의료진의 설명이다.

카타르는 월드컵을 앞두고 마스크 착용과 해외에서 입국한 월드컵 팬, 선수 및 언론인 등에 대한 입국 전·후 코로나 검사 의무도 철회한 바 있다. 백신 증명서 요구 규정 역시 월드컵을 계기로 없앴다.

한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박세영 기자
관련기사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