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권영세 판문점 방문에 “꼴불견의 극치” 맹비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5 09:53
기자 정보
박세영
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권영세 통일부장관이 2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했다. 뒤로 북측 판문각이 보인다. 사진공통취재단



북한이 5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의 판문점 방문을 거론하며 막말 비난했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권 장관의 지난달 판문점 방문을 거론하며 "(권 장관이) 이날 공포에 질린 눈으로 여기저기 두리번거리며 ‘대화’와 ‘진정성’과 같은 낱말을 외워대다가 북의 ‘핵위협’과 ‘도발’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목)청을 돋구어댔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중에는 그 누구의 ‘체제안전’이니, ‘미래’니, ‘근본적인 고민’이니 하며 우리의 신성한 존엄과 체제까지 감히 걸고들었다"면서 "미국의 한갖 충견이고 식민지괴뢰인 주제에 그 누구의 ‘안전’과 ‘미래’를 입에 올린것자체가 꼴불견의 극치"라고 강변했다.

매체는 "‘밥통부’, ‘공밥부’로 몰리우는 괴뢰통일부 수장의 체면을 세워보려고 판문점을 싸다녔지만 남조선민심은 ‘대결부’로 락인된 괴뢰통일부에도 싯누런 가래침을 뱉은지 오래다"라며 "반공화국 대결은 곧 무덤길"이라고 비난했다.

권 장관은 지난달 29일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방문해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와 도발로 한반도의 긴장이 높아졌고 남북관계가 그야말로 얼어붙어 있다"면서 "결국 남북관계를 풀어갈 해법은 꾸준한 대화를 통해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는 길밖에는 없다"고 강조했다.

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