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장 “실내마스크 의무화, 내년 1~3월 해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7 11:50
업데이트 2022-12-07 11:59
기자 정보
권도경
권도경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정부“최종 조정방안 연내 결정”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 이행 시기를 내년 1월에서 늦어도 3월 사이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백 질병청장은 7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마스크 의무 조정 관련 기준과 대상, 방법 등은 현재 전문가 그룹과 논의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상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도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한 조정 방향을 논의해 이달 말까지 최종 조정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차장은 “오는 9일 열리는 중대본 회의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한 조정 방향을 논의하고 15일 공개토론회,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독자 행보 발표에 대해서는 ‘단일 방역망’을 강조했다. 이 차장은 “이번 겨울철이 재유행의 마지막 고비로 예상되는 만큼 전국적으로 단일한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국내 유행 양상과 관련해서도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고 우려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감염 재생산지수는 7주 연속 1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도 수요일 기준 12주 만에 최고치인 7만4714명을 기록했다.

이 차장은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 등 주요 방역 조치가 중대본 협의를 거쳐 시행돼왔듯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 완화도 중대본과의 논의를 거쳐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마스크의 바이러스 전파 방지 효과가 여러 연구로 확인된 만큼 국민과 지자체들의 이해와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권도경 기자 kwon@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