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러 본토 공격에 “핵무기, 방어·반격 수단…핵전쟁 고조” 언급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8 05:45
업데이트 2022-12-08 06:00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TV로 방송된 대통령 소속 인권이사회 연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그는 이날 "핵무기를 방어 수단이자 잠재적 반격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말했다. 로이터·연합뉴스



푸틴, 공개 회의서 “핵전쟁 위기 고조” 압박하면서도
“가장 앞선 핵무기 보유, 휘두르고 싶지 않아” 선 그어





최근 러시아 본토 내 군사시설이 연이어 공격을 받은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를 방어하기 위한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거론했다.

7일(현지시간) 스푸트니크,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TV로 방송된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에서 “핵전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핵무기를 방어 수단이자 잠재적 반격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이날 “우리는 가장 앞선 핵무기들을 갖고 있지만, 이들을 휘두르고 싶진 않다”며 “우리는 그런 무기를 억지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미국처럼 다른 나라에 전술핵을 배치하지 않았다”며 “러시아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와 동맹을 방어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같은 언급은 최근 러시아 받은 공격에 대해 핵무기로 방어나 반격을 할 수도 있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다만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선제적으로 핵 위협을 가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도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러시아는 미치지 않았다. 우리는 핵무기 사용을 언급한 적 없다”며 서방이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5일 러시아 랴잔주 랴잔시, 사라토프주 엥겔스시의 군사 비행장 2곳에서 폭발이 일어나 3명이 숨지고 비행기 2대가 손상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랴잔과 엥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 국경에서 480~720㎞ 떨어진 지역으로, 러시아 국방부는 이 폭발 사건이 드론을 이용한 우크라이나의 공격이라고 발표했다.

이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역에 70여 발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대규모 공습을 가했으나, 지난 6일에도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인 쿠르스크주의 비행장이 드론 공격을 받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국가안보위원회를 소집했으며, 크렘린궁은 “러시아 영토에 대한 테러 공격에 맞서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이미 개전 10개월을 넘긴 우크라이나 전쟁이 더욱 장기화할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특별 군사 작전’의 기간에 대해서 말하자면, 물론 이는 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영토의 등장과 아조우해의 내해로의 전환은 ‘특별 군사 작전’의 중요한 결과”라며 “이들 결과가 분명해지려면 오랜 시간이 필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자국내 반발이 심했던 부분 동원령이 더 이상은 없을 것이란 입장도 나타냈다. 푸틴 대통령은 “현재 15만 명의 동원병이 ‘특별 군사 작전’ 지역에 있고 이 중 7만7000명이 전투부대에 배치됐다. 나머지는 영토방위군에 배치됐다”며 “현재로선 추가 동원령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