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한동훈은 계엄사령관, 지금은 ‘저강도 계엄령’ 상태”…“대변인직 유지 문제 없어”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8 10:51
업데이트 2022-12-08 11:16
기자 정보
박세영
박세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왼쪽) 법무부 장관과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청담동 술자리 의혹 ‘가짜뉴스’에 “동의 못해”
“평시 체제라면 차분하겠지만 이런 상태서 점잖게 싸울 수 있나”
한동훈 ‘10억’ 손배소에 “본인 몸값 높게 매겨”
“면책특권 뒤 숨을 생각 없어…법정서 따져보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지금은 거의 ‘저강도 계엄령’ 상태“라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계엄사령관 역할을 하면서 계엄군을 지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해 피격 사건’에 대한 수사와 ‘대장동 수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야당이 정부에 대한 비난 수위를 극대화하는 모양새다.

김 대변인은 8일 YTN 라디오 ‘박지훈의 뉴스킹’에 출연해 이렇게 주장하면서 “기억을 되돌리면 1980년 5·17 때 전두환 때나 있었던 일”이라면서 “역대 어느 정권이 지금처럼 야당 파괴에 나선 적이 있었나”라고 강하게 반문했다.

그는 이어 “그때(1980년)는 군인들이 계엄군이었다면 지금은 검사들이 계엄군 역할을 하고 있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계엄사령관 역할을 하면서 계엄군을 지휘하고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또한 자신이 제기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가짜뉴스’라는 데 대해 “동의할 수 없다”면서 ‘팩트 체크가 부족했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지금은 평시라면 차분하게 접근했겠으나 이런 상태에서 어떻게 점잖게만 싸우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한 장관이 10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 “국정감사 때 제가 물어본 게 ‘술자리에 있었느냐’라고 하는 내용을 물어본 건데, 그게 명예 훼손이 되나 싶다”며 “명예를 훼손했다 할지라도 그 훼손한 대가가 10억 원까지나 되나 여기에 대해서는 저도 좀 놀랐다”고 했다.

이어 “이분이 자신의 몸값을 대단히 높게 매기는구나 이런 생각을 했다”며 “이건 개인에 대한 문제뿐만이 아니라 윤석열 정부가 듣기 싫은 소리, 쓴소리, 불편한 소리, 이건 형사고소로 또 돈으로 입을 틀어막겠다고 하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대변인직을 유지하면서 법적 대응을 하는 데 대해서도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이재명 대표도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난 10월 25일 국회에서 “7월 20일 새벽 서울 청담동의 고급 바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술자리를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시 술자리에 참석했다고 말했던 첼리스트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남자 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했다. 또한 휴대폰 위치 조사에서도 이 여성은 그 시각 청담동 술집에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의혹이 거짓으로 드러나자 김 대변인은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사과는 하지 않았다. 이날도 정식으로 사과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은 전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묻는 질문에 “공권력을 마치 자신 주머니 속에 있는 총칼 정도로 생각하시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존재 자체가 굉장히 사회적 위협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본다. 법안들도 시행령 통치를 통해 다 무시하고 있기 때문에 그 무엇보다 사회적 위협의 존재는 지금은 윤석열 대통령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박세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