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장윤정과 맞대결? 크게 견제하지 않는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09 13:08
업데이트 2022-12-09 14:26
기자 정보
안진용
안진용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불타는트롯맨’_MC 도경완



“장윤정과의 맞대결, 크게 견제하지 않습니다.”

MBN ‘불타는 트롯맨’을 통해 트로트 오디션 MC에 도전하는 방송인 도경완이 오는 2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이같은 소감을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최고 오디션 전문가들과 함께해 가문의 영광으로 생각한다”면서 “나름의 사연이 있지만, ‘불타는 트롯맨’을 통해 한 발자국 나아가려는 건 참가자나 저나 마찬가지다. 대한민국 대표 불타는 MC가 되려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도경완은 공교롭게도 비슷한 시기, 아내인 장윤정이 마스터로 참여하는 TV조선 ‘미스터트롯2’와 맞대결을 펼친다. 이에 대해 도경완은 “비슷한 장르이지만 각자 맡은 역할은 다르기 때문에 크게 견제하진 않는다”면서 “장윤정의 눈에만 보이는 제 장점을 잘 끌어내기 위해 많은 조언을 해주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이미 녹화를 통해 지켜본 ‘불타는 트롯맨’의 참가자들에 대해 “기존의 이미지는 찾아볼 수 없는, 정말 날 것 그대로의 매력을 느끼실 수 있다”면서 “유통과정 없이 현지에서 바로 따서 먹는 생굴의 신선함을 맛보실 거라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도경완은 ‘불타는 트롯맨’의 관전포인트를 짚어달라는 주문에 ‘진화’라는 키워드를 끄집어냈다. 그는 “대한민국 방송 역사상 출연자가 가장 많이 진화하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며 “그 결과물은 오롯이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투표로 이뤄질 것이다. 나의 관심으로 달라지는 능력과 순위, 회를 거듭할수록 중독될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안진용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