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식당 여주인 성폭행 살해한 60대…법원, 무기징역 선고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22 11:40
업데이트 2022-12-22 11:42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법정 내부. 연합뉴스 자료 사진



“피해자가 고통과 공포 속에 세상 떠나…재범 가능성 영원히 차단해야”

충북 청주에서 식당 여주인을 성폭행한 후 살해한 60대 남성에게 법원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청주지법 형사22부(부장 윤중렬)는 22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강간 등 살인)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A(61) 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 8월 23일 청주시 서원구 사직동의 한 식당에서 80대 여주인을 성폭행하고 흉기로 살해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았다.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하루 뒤 세종시 조치원역에서 A 씨를 검거했다.

A 씨는 재판에서 살인 혐의는 인정했지만, 성범죄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사망한 피해자의 의복에서 피고인 DNA가 검출된 점 등을 고려하면 피고인이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보기 충분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고통과 공포 속에서 세상을 떠났다”며 “피고인의 재범 가능성을 영원히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