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비하 발언에 분노”…유명 트랜스젠더 인플루언서, 20대 여성 폭행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22 10:02
업데이트 2022-12-22 16:08
기자 정보
김대영
김대영
유민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 연합뉴스



강남 클럽서 20대 여성에 전치 2주 상해 혐의
경찰 조사 과정서 혐의 대부분 인정


성적 비하 발언에 분노한 유명 트랜스젠더 인플루언서가 강남의 한 라운지 클럽에서 20대 여성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0대 트랜스젠더 인플루언서 A 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020년 9월 26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라운지 클럽에서 20대 여성 B 씨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머리채를 잡고 흔드는 등의 방법으로 B 씨를 폭행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혔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 씨는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B 씨가 자신을 향해 “X 달린 남자XX”라는 등 성적 비하 발언을 하자 분노를 참지 못하고 폭행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A 씨는 트랜스젠더 인플루언서로 수만 명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대영·유민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