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여대생 교육금지 이유, “복장 불량해서”…대학에 무장경비원까지 배치 이유인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2-12-23 16:04
업데이트 2022-12-23 18:26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정권을 장악한 탈레반이 여대생의 대학 교육 참여를 금지하는 방침을 발표한 가둔에 22일(현지시간) 수도 카불에서 여성들이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수도 카불에서 여대생들 대규모 항의 시위
국제적 비판, 아프간 당국 “내정간섭” 반박





여성들의 대학 수업 참여를 금지해 국제적 비난을 사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권이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여대생들의 복장 불량’을 이유로 들어 재차 비난이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니다 모하마드 나딤 아프가니스탄 고등교육부 장관 대행은 아프간 국영 RTA 방송에서 여대생들이 이슬람 복장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남녀 학생들이 상호 접촉하는 문제 등이 있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나딤 장관 대행은 “그들은 히잡 규정을 준수하지 않았다”며 “대부분의 여학생이 결혼식에 갈 때나 입는 옷을 입고 등교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아프가니스탄 고등교육부는 지난 20일 아프간 내 공립·사립 대학에 보낸 서한을 통해 “추가 통보가 있을 때까지 여학생들의 수업 참여를 금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탈레반은 지난해 8월 미군이 철수하자 재집권한 뒤 중·고등 여학생의 등교를 대부분 막아 교육 기회를 박탈한 데 이어 여성의 대학 교육도 차단한 것이다.

집권 당시만 해도 탈레반은 여성과 소수자들의 권리 보장을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이슬람 율법 ‘샤리아’를 엄격하게 적용하면서 여성 권리가 급속도로 악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아프간 여성은 얼굴을 모두 가리는 의상을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하고, 남자 가족 없이는 여행도 할 수 없다.

이번 금지 조치 이전부터도 대학 수업에서 남학생과 여학생은 반을 따로 나눴으며 여학생들에게는 얼굴을 가리거나 어두운 색깔의 옷을 입는 등 이슬람 복장 규정을 따르라는 지시가 내려졌다. 이번에 교육 당국이 추가적으로 여대생 교육 금지령을 내린 직후부터 수도 카불에 있는 주요 대학 정문 앞에는 무장 경비원들이 배치돼 여성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기도 하다.

탈레반 정권의 이 같은 조치에 수도 카불에서는 첫 대규모 항의 시위가 열리기도 했다. 여성이 대부분을 차지한 시위대 50여 명은 카불대학 밖에 모여 “교육은 우리의 권리다. 대학 문을 열어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당국의 결정에 반발했다. 아프간 동부 난가하르 대학에서도 항의 시위가 열렸다. 이 학교 의과대학 남학생들은 여학우들의 배제에 항의하는 의미로 시험을 거부하기도 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아프간에서 철수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이 결정(여대생 교육 금지)이 번복되지 않는다면 대가가 있을 것”이라며 “오늘 구체적으로 말하지는 않겠지만, 우리는 동맹국과의 협력 아래 이를 추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요 7개국(G7)도 성명을 내고 “성차별은 비인도적인 범죄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국제적 비난에 대해 나딤 장관 대행은 “우리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며 탈레반 정부는 이슬람 율법에 따른 여성의 권리를 존중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여성 교육과 관련한 논의가 계속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