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살 때 IS 합류하고 아이까지 낳은 美여성…8년 뒤 심경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09 22:41
업데이트 2023-01-10 06:06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4년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세력인 이슬람국가(IS)에 합류했다 현재 시리아 로지 수용소에 억류돼 있는 미국 출신 여성 호다 무타나는 고향인 미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심경을 호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감옥 가더라도 고향 가고싶어”
IS 투신 후 미국 시민권도 취소
“아들 빼곤 모든 것 후회” 토로





갓 스무 살이던 당시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세력인 이슬람국가(IS)에 합류했던 미국 여성이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며 고향에 돌아가고 싶다는 심경을 토로했다.

AP통신은 미 인터넷 매체 ‘뉴스 무브먼트’에 보도된 인터뷰를 인용해 친(親)서방 쿠르드계 무장단체가 관리하는 시리아 로지 수용소에 있는 호다 무타나(28)가 “교도소에서 시간을 보내야 한다면 저항하지 않고 그렇게 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무타나는 IS 합류 이전부터 SNS나 인터뷰 등을 통해 IS에 대한 옹호 입장을 밝혔다. 미국 뉴저지주의 예멘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나 앨라배마주에서 자란 무타나는 결국 지난 2014년 가족에게는 학교에서 단체 여행을 간다고 말하고 집을 나와 터키를 거쳐 시리아 국경을 넘었다. 여행 경비는 가족 몰래 빼돌린 등록금으로 충당했다. 2015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트윗에서는 다른 미국인들에게 동참을 권유하며 미국을 공격하자고 촉구했다.

그러나 무타나는 이번 인터뷰에서 “나의 정부(미국)가 나를 어린 시절 순진했던 사람으로 봐주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 같은 입장은 무타나가 2019년 시리아 IS에서 탈출한 이후 반복해 온 말이다.

무타나는 자신이 속아서 IS에 합류한 ‘희생자’라는 주장을 펼쳤다. 온라인에서 만난 인신매매꾼들에게 세뇌당해 IS에 가담했고, 이후 전화를 빼앗겼으며 IS를 선전하는 트윗을 올린 것은 다른 IS 대원들이었다는 것이다.

무타나는 IS 합류 후 IS 대원과 세 차례 결혼했고 어린 아들 1명을 두고 있다. 그는 아들을 낳은 것을 제외하고 모든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는 지난 2016년 무타나의 미국 시민권을 취소하면서 출생 당시 무타나의 아버지가 예멘 외교관이었다는 사유를 들었고, 무타나는 소송에 대응하면서 자신이 태어나기 전 아버지의 외교관 자격이 종료됐다고 주장했다. 미국 정권이 바뀐 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도 오바마 행정부 때의 결정을 유지하면서 무타나의 입국은 금지됐다. 지난해 1월 미 연방대법원은 무타나의 국적 회복과 재입국 신청 소송을 최종적으로 기각했다. 이에 따라 무타나는 어린 아들과 함께 시리아 수용소에 남아 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9일 미국 인터넷매체 뉴스무브먼트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출신 여성 호다 무타나가 이슬람국가(IS)에 합류했던 것을 후회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뉴스무브먼트 동영상 캡처



시리아 내 이 같은 수용소나 감옥에 있는 시리아 또는 외국 국적의 IS 대원과 그 가족들은 6만5600명에 달한다. 무타나처럼 IS 대원이었던 남편을 잃은 과부와 그 자녀들은 알홀 수용소와 로지 수용소에 주로 갇혀 있다. 여기에는 북미나 유럽 출신 외국인 3만7400명이 포함돼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