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대국’ 일본서도 주간지가 무너진다..101년 역사 ‘주간 아사히’ 휴간 선언[김선영 기자의 오후에 읽는 도쿄]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3 08:20
업데이트 2023-01-25 11:26
기자 정보
김선영
김선영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 아사히의 창간 100주년의 증대호(사진 왼쪽)과 23년 1월 27일호니혼게이자이신문 캡쳐



■ 김선영 기자의 오후에 읽는 도쿄

주간지 시장 불황 겹쳐 줄줄이 역사속으로
“뉴스 웹사이트와 서적 부문에 주력 결정”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종합 주간지 ‘주간 아사히(朝日)’가 올해 5월 30일 발매호를 마지막으로 휴간한다. ‘출판 대국’인 일본에서마저 시장 불황으로 주간지가 사라지게 된 것으로, 세간에 충격을 안기고 있다.

1922년 창간해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종합주간지인 주간 아사히는 지난해 2월 창간 100년을 맞았으나 출판 시장 불황으로 오는 6월부터 주간지 발행을 중단한다. 주간 아사히는 연예보다는 정치, 경제, 교육을 중심으로 지면을 구성한 정통 주간지라는 평가를 받았다. 1950년대에는 100만 부 이상의 발행 부수를 기록했으나 지난해 12월 평균 발행 부수는 약 7만4125부에 그쳤다.

주간지 시장의 판매 부수·광고비가 축소되는 상황에서 아사히신문출판은 온라인 뉴스 사이트인 ‘AER Adot.’과 서적 부분에 주력할 예정이다. 아사히의 또다른 주간지 ‘AERA’는 ‘AERA dot.’와의 제휴를 강화해 브랜딩 강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아사히신문출판은 “주간지 시장이 축소되는 가운데 앞으로 뉴스 웹사이트와 서적 부문에 주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 아사히주간 아사히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주간 아사히의 휴간이 충격을 주는 이유는 출판대국인 일본에서조차 잡지 매출 감소 추세를 명확히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기존 미디어가 앞으로 살아남기 위해서는 독자에게 유료 구독을 받아야 하는데, 주간지에 돈을 내려고 하는 독자는 급감하고 있다. 심지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원자재인 종이값이 급격히 치솟으며 발행부수를 줄일 수밖에 없었고 유통비는 더욱 치솟는 상황이다. 이미 몇몇 대형 주간지는 폐간을 사실상 결정한 모양새로 보여 업계 1위로 47만 부를 찍는 ‘주간 문춘’ 외에는 아무도 남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신문사 계열 주간지의 경쟁력이 떨어지는 이유는 무난한 기사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더이상 특종기사가 존재하지 않는 현실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튀지 않는 기사를 나열한 주간지를 굳이 사서 읽을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아날로그 사회’라고 불리는 일본조차도 이제는 독자 대부분이 스마트폰으로 뉴스를 소비한다. 속보는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통신사나 일간지를 앞설 수 없는 만큼 주간지들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주간지 보도의 본질’을 고민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김선영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