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새신부’ 서인영 “혼인신고 마치고 동거…”

기사 정보
뉴시스
입력 2023-01-25 07:55
업데이트 2023-01-25 07:57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옥문아’ 서인영. 2023.01.24. (사진 = KBS 2TV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2월의 새신부’인 가수 서인영이 러브 스토리를 전한다.

서인영은 25일 오후 8시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내달 결혼하는 예비 신랑과의 러브스토리를 터음 터놓는다.

서인영은 “결혼식은 곧 하는데 이미 혼인신고 마치고 같이 살고 있다. 결혼 결심까지 7개월이 걸렸다”라며 초고속 결혼에 이어 깜짝 동거 소식까지 전했다.

서인영은 결혼 후 귀가 시간이 빨라진 이유도 전한다. 그녀는 “남편이 늦어도 9시 전에는 들어와서 미리 저녁을 차려야 한다”라며 180도 달라진 새 신부의 삶을 공개했다.

또 예비 남편과의 첫 만남도 회상한다. 서인영은 “지인이 밥을 먹자고 해서 슬리퍼에 편한 차림으로 간 자리에 남편이 있었다”면서 “이후 남편이 매일 만나자고 해서 만났는데 ‘내가 언제 이렇게 웃게 됐지?’ 싶을 정도로 웃게 되더라. 같이 살아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 ‘우리 사귀어보면 어떨까?’라고 먼저 고백했다”고 전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남자에게 돌직구 고백을 했다고 한다.

아울러 서인영은 예비 남편에게 한강에서 프러포즈 받은 사연도 전했다. “남편이 한강 앞 식당에 가자고 해서 갔더니, 바닥에 ‘메리 미(marry me)’라고 써 있더라. 남편이 부끄러움이 많은 성격인데 열심히 준비한 걸 보니 감동이었다”라고 당시의 행복한 심경을 전했다. 하지만 그녀는 “근데 남편이 끝까지 직접 ‘결혼하자’는 말은 안 하더라. 부끄러운지 반지를 주면서 ‘응?’이라고만 하더라”라며 예비 신랑에 대한 섭섭함(?)을 표해 폭소를 유발했다고.

한편, 서인영은 결혼을 앞두고 벌써부터 2세 계획을 하고 있다고도 밝힌다. “결혼 전 자궁 나이를 검사했는데 31세더라”라고 화끈하게 공개했다. 이어 그녀는 “나 닮은 딸 낳을까 봐 무섭다”라며 2세에 대한 솔직한 고민을 거침없이 고백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