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인권단체 ‘헬싱키 그룹’도 강제해산 시켰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1-26 11: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해산 판결 규탄”… 러시아 모스크바시 법원이 25일 세계적인 인권단체 ‘헬싱키 그룹’ 해산 결정을 내린 뒤 헨리 레즈니크(가운데) 등 헬싱키 그룹 변호인단이 법원 앞에서 판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TASS 연합뉴스



불법집회 이유… 내부단속 강화
노벨상 ‘메모리알’ 이어 두번째

러 정부, 반체제 인사 살해위협에
언론인·관료 등 외국 망명 급증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밀리고 있는 러시아가 25일 세계적 인권단체인 ‘모스크바 헬싱키 그룹(헬싱키 그룹)’을 강제 해산시켰다. 반체제 인사들에 대한 탄압도 거세지고 있다. 미국·독일이 자국 주력 탱크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하기로 하는 등 러시아를 겨냥한 서방의 압박이 거세지자 러시아는 내부 단속을 강화하는 모습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모스크바시 법원은 이날 러시아 법무부가 제기한 헬싱키 그룹 해산 청구 소송에서 정부 손을 들어줬다.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헬싱키 그룹이 모스크바 지역 단체라는 법적 지위를 어기고 러시아 내 다른 지역에서 집회를 여는 등 규칙을 어겼다는 이유로 단체 해산 소송을 제기했다. 헬싱키 그룹은 러시아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인권단체로 꼽힌다. 1976년 구소련 인권 탄압에 반발한 활동가와 과학자 등 반체제 인사들이 만들었다. 특히 러시아 인권운동의 ‘대모’로 불리는 류드밀라 알렉세예바가 공동 설립자로 참여해 1996년부터 2018년 별세할 때까지 조직을 이끌었다. 발레리 보르쇼프 헬싱키 그룹 공동의장은 이날 “헬싱키 그룹 해산은 인권 운동의 역사를 파괴하는 행위”라며 “이는 세계 인권 운동에 심각한 타격이 될 것”이라고 호소했지만, 법원은 끝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러시아 당국은 앞서 2021년 12월 지난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인권단체 ‘메모리알’도 해산시킨 바 있다. 러시아 법무부와 대법원은 “메모리알이 ‘소련은 테러국가’라는 허위 주장을 퍼뜨리고 독일 나치 범죄자를 옹호했다”는 억지 주장을 펼쳤다.

한편 반체제 인사들이 러시아 정부의 살해 위협을 피해 외국으로 망명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미 CNN은 이날 인권운동가이자 저널리스트였던 블라디미르 오세츠킨의 사연을 보도했다. 그는 러시아에 거주할 당시 괴한에게 총격 세례를 당했고, 살해 협박 편지를 받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프랑스로 망명한 오세츠킨은 “러시아를 탈출하는 고위 관리들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우성 기자 applepie@munhwa.com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