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세계 6위 루블료프에도 3-0 완승…호주오픈 4강 안착

기사 정보
연합뉴스
입력 2023-01-26 07:09
업데이트 2023-01-26 07:10
기자 정보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노바크 조코비치[AP=연합뉴스]



조코비치-폴, 치치파스-하차노프 등 남자 단식 4강 대진 완성

‘호주오픈의 사나이’ 노바크 조코비치(5위·세르비아)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천650만 호주달러·약 662억6천만원) 남자 단식 4강에 안착했다.

조코비치는 25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10일째 남자 단식 준준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료프(6위·러시아)를 3-0(6-1 6-2 6-4)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호주오픈 26연승을 내달린 조코비치는 27일 4강에서 토미 폴(35위·미국)을 상대한다.

조코비치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2021년 이후 2년 만에 호주오픈 패권을 탈환하고, 이 대회 통산 10번째 정상에 오른다.

호주오픈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 보유자인 조코비치는 우승할 경우 지난해 6월 이후 7개월 만에 세계 랭킹 1위에도 복귀한다.

또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2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이 부문 최다 공동 1위가 될 수 있다.

지난해 은퇴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20회로 나달과 조코비치의 뒤를 잇는다.

조코비치는 2018년 16강에서 우리나라의 정현(27)에게 0-3(6-7<4-7> 5-7 6-7<3-7>)으로 패한 이후 호주오픈에서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대회 3연패를 달성했고, 지난해 호주오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미접종을 이유로 대회에 나오지 못했다.

조코비치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왼쪽 다리 근육 부상으로 인해 정상적인 경기력을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왼쪽 다리 윗부분에 붕대를 감고 경기하는 조코비치는 그러나 16강에서 앨릭스 디미노어(24위·호주)를 3-0(6-2 6-1 6-2)으로 완파했고, 이날 루블료프를 상대로도 자신의 서브 게임을 한 번도 내주지 않고 2시간 3분 만에 경기를 끝냈다.

이번 대회 5경기를 치르면서 2회전 상대였던 엔조 쿠아코(191위·프랑스)에게만 한 세트를 내줬고, 나머지 네 경기는 모두 3-0 완승을 거뒀다.

메이저 대회 8강에 이번까지 7차례 진출한 루블료프는 메이저 4강 고지를 한 번도 밟지 못했다.

이번 대회 남자 단식 4강은 조코비치-폴, 스테파노스 치치파스(3위·그리스)-카렌 하차노프(20위·러시아)의 대결로 압축됐다.

치치파스 역시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세계 1위가 될 수 있다. 치치파스나 조코비치가 우승하지 않으면 현재 1위인 카를로스 알카라스(스페인)가 1위 자리를 유지한다.

알카라스는 이번 대회에 부상 때문에 불참했다.

폴은 앞서 열린 경기에서 벤 셸턴(89위·미국)을 3-1(7-6<8-6> 6-3 5-7 6-4)로 물리치고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4강에 진출했다.

조코비치와 폴은 이번에 처음으로 맞대결한다.

전날 4강 진출을 확정한 치치파스와 하차노프는 상대 전적에서 치치파스가 5전 전승을 기록 중이다.

26일에는 여자 단식 준결승 두 경기가 열리고, 27일 남자 단식 4강전이 이어진다.

이번 대회 여자 단식 4강 대진은 아리나 사발렌카(5위·벨라루스)-마그다 리네트(45위·폴란드), 빅토리야 아자란카(24위·벨라루스)-엘레나 리바키나(25위·카자흐스탄)의 대결로 정해졌다.

한국 시간 26일 오후 5시 30분부터 아자란카와 리바키나 경기가 먼저 열리고, 사발렌카와 리네트가 뒤이어 격돌한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