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내일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제기한 김의겸 고발한다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9 14:36
업데이트 2023-01-29 16:13
기자 정보
정충신
정충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시스

김의겸 대변인 “두 손 들어 환영…억울하다면 특검 받으라”
장경태-김종대-김어준 이은 야권인사 4번째 고발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해 추가 주가조작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을 오는 30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9일 “김 대변인이 너무 말도 안 되는 의혹을 제기하고 그것을 더 확산시켰다. 명백한 범죄에 해당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실의 고발 방침에 입장문을 내고 “두 손 들어 환영한다”며 “김 여사를 제대로 조사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 수사의 공정성을 믿기 어렵다며 “윤 대통령 부부가 진짜 억울하다면 ‘김건희 특검’을 받으라”고도 했다.

앞서 김 대변인은 지난 2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판에서 김 여사의 이름이 최소 300번 이상 거론됐고 윤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 씨의 이름도 100번 이상 언급됐다”며 “여기에 추가로 또 다른 작전주 ‘우리기술’에서도 김 여사, 최 씨의 계좌가 활용됐다는 것이 다름 아닌 담당 검사의 입을 통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같은 날 언론 공지를 통해 “김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은 터무니없는 거짓”이라며 “공당의 대변인이 금융감독기구 조사 결과 등 객관적인 근거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대통령 배우자가 주가조작을 했다’고 단정적으로 공표한 것은 어떤 핑계로도 정당화될 수 없고 국익에도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김 대변인에 대한 고발 조치는 ‘가짜뉴스’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의 일환으로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야권 인사에 대한 대통령실 차원의 4번째 고발에 해당된다. 대통령실은 지난해 11월 김 여사의 캄보디아 순방 사진에 대해 ‘조명을 활용한 콘셉트 촬영’이라고 주장한 장경태 민주당 의원을 고발한데 이어, 12월 ‘천공’으로 알려진 역술인이 대통령실 관저 위치 선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김종대 전 의원과 방송인 김어준씨를 각각 고발한 바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9일 “대통령 동선과 관련한 ‘청담동 술자리’ 허위 발언도 대통령실에서는 특별한 법적 조치를 하지 않았는데, 거듭 추가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어 이제는 법적 조치가 있어야 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담동 술자리 허위 발언까지 모아서 고발을 할지 김 여사의 주가 조작 관련 허위 발언만 고발을 할지는 검토해 보겠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김 대변인의 의혹 제기가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물타기’하려는 의도에서 이뤄졌다고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충신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