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中 대만침공 대비’ 3월중순 오키나와 낙도 피난 검증 첫 도상훈련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9 23:53
기자 정보
정충신
정충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훈련 중인 미군 해병대. 로이터 연합뉴스



대만 인근 섬 주민·관광객 12만명 수송방법 확인
오키나와 나하 등에 육상자위대 병력 증강,미사일 부대 배치
미국 오키나와에 ‘해병연안연대’(MLR) 해병 기동부대 창설



일본 정부가 중국의 대만 침공 등 유사시에 대비해 대만과 가까운 오키나와현 낙도 주민과 관광객을 피난시킬 방법을 검증하는 도상훈련을 오는 3월 중순에 처음으로 실시한다고 현지 언론들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오키나와섬에서 약 300∼500㎞ 거리에 있는 5개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무력 공격이 임박했다고 판단됐을 때 주민과 관광객 12만 명을 신속하게 규슈로 수송할 방안을 확인하는 것이 목표다.

훈련 대상 지자체는 대만에서 약 110㎞ 떨어진 요나구니(與那國)정,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분쟁 중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가 있는 이시가키(石垣)시, 미야코지마(宮古島)시, 다라마(多良間)촌, 다케토미(竹富)촌이다. 시(市), 정(町), 촌(村)은 일본의 기초지자체 단위다.

일본 정부는 평소 이 섬들을 오가는 민간 항공기와 선박을 주민과 관광객 수송에 사용할 계획이지만, 민간 교통편이 부족할 경우 자위대나 미군과 협력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오키나와현은 피난 상황을 염두에 두고 위기관리대책본부를 설치해 기초지자체에 정보를 전달하고, 지자체로부터 피난 방법에 대한 보고를 받는다.기초지자체는 사람들이 각 마을에서 공항, 항만으로 이동할 운송수단이 확보돼 있는지 등을 확인한다.

훈련은 내각 관방과 소방청, 국토교통성 중심으로 진행된다. 일본 정부는 지도를 놓고 피난 계획을 점검하는 도상훈련 이후 주민들이 피난 상황을 가정해 실제로 행동에 나서는 훈련도 추진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대만 유사시에 대비해 이번 훈련 대상지가 포함된 난세이(南西) 제도의 방위력 강화를 모색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키나와 요나구니지마 육상자위대 부대.연합뉴스



일본은 오키나와섬 나하(那覇)에 있는 육상자위대 병력을 늘리고, 요나구니정 육상자위대 주둔지에 지대공 미사일 부대를 배치하기로 했다.

앞서 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10일 미국 정부가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견제하기 위해 일본 오키나와현 해병대를 2025년까지 개편해 도서 지역에서 적의 침공을 막아낼 특수부대를 창설하는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도서 지역 분쟁에 바로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해병연안연대’(MLR)라는 해병 기동부대를 태평양 지역 3곳인 하와이와 오키나와, 괌에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오키나와의 해병연안연대는 하와이 부대와 비슷한 2000 명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요미우리는 "대만과 오키나와 주변은 전역이 중국군의 미사일 사정권에 있어서 전투가 시작되면 중국이 공군과 해군 전력에서 우위를 점할 가능성이 있다"며 미국이 이 지역에 전력을 추가로 투입하기 전까지 해병연안연대가 적의 침공을 저지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오키나와 나하에 있는 육상자위대 제15여단의 병력을 약 2200명에서 3000 명 전후로 늘리고 부대를 사단으로 격상하기로 했다. 오키나와에 해병연안연대가 창설되면 미군과 자위대가 공동훈련 등을 통해 협력을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요미우리는 분석했다.

정충신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