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PGA 6개 대회 만에 톱10 복귀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29 11:22
기자 정보
오해원
오해원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임성재가 2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골프코스 남코스에서 열린 PGA투어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 4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임성재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6개 대회 만에 톱10에 복귀했다.

임성재는 2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남코스(파72)에서 열린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총상금 870만 달러) 4라운드에 2타를 줄여 샘 라이더, 사히스 티갈라(이상 미국)와 함께 합계 9언더파 279타 공동 4위에 올랐다. 우승한 맥스 호마(미국·13언더파 275타)와는 4타 차다.

4라운드에 버디 4개, 보기 2개로 2언더파를 친 임성재는 2022~2023시즌 개막 후 최고 성적을 냈다. 이 대회 전까지 임성재의 올 시즌 최고 성적은 지난해 10월 출전한 슈라이너스칠드런스오픈의 공동 7위다. 2023년 들어 센트리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를 공동 13위로 시작해 소니오픈에서 컷 탈락했으나 아메리만익스프레스 공동 18위에 이어 시즌 최고 성적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김성현을 제외한 한국 선수들은 4라운드에 모두 오버파 스코어를 적었다. 김성현은 4타를 잃어 합계 2언더파 286타 공동 20위로 밀렸다. 김시우는 1타를 잃어 1언더파 287타 공동 25위로 마쳤다. 노승열도 1타를 잃었으나 16계단 순위가 상승해 2오버파 290타 공동 44위에 올랐다. 반면 안병훈은 버디 2개를 잡고도 보기 7개, 더블보기 3개로 11타를 잃어 6오버파 294타로 마쳐 무려 53계단이나 하락한 공동 62위가 됐다.

치열한 경쟁 끝에 우승한 호마는 PGA투어 6번째 트로피를 들었다. 선두였던 라이더에게 5타 뒤진 공동 4위로 시작해 버디 7개, 보기 1개로 6타를 줄이고 역전 우승했다. 올 시즌 개막전인 지난해 9월 포티넷챔피언십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우승 상금은 156만6000달러(약 19억3000만 원)다. 1라운드부터 3일 동안 선두였던 라이더는 3타를 잃고 공동 4위에 만족해야 했다.

3개 대회 연속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 복귀에 도전했던 욘 람(스페인)도 2타를 잃고 8언더파 280타 공동 7위로 마쳤다.

오해원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