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측 “이재명, 공당 대표가 자신 도운 힘 없는 개인에 책임 떠넘겨”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30 16:13
업데이트 2023-01-30 16:23
기자 정보
윤정선
윤정선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측이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공당 대표가 권력을 이용해 한때 자신을 도운 힘없는 개인에게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고 비판했다.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사건 재판을 마치고 나오면서 취재진에게 유 전 본부장 입장을 전했다.

변호인은 “대장동 같은 어마어마한 사업에 도움을 주고 유동규 본부장 개인이 지분을 받기로 했다면 상식적으로 약정서를 작성하는 등 지분에 대한 최소한의 장치라도 해뒀을 것인데, 여기(대장동 사업)에는 어떤 안전장치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그 지분이 이재명 대표의 것이어서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리라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유 전 본부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뒤 귀가했다.

이 대표는 지난 28일 검찰에 제출한 진술서에서 “유동규가 대장동 일당과 결탁해 비밀정보를 제공했는지 저로서는 알 수 없지만, 유동규가 범죄행위를 저지르며 범죄 사실을 시장인 제게 알릴 이유도, 알릴 필요도 없다”며 위법 행위를 모두 유 전 본부장의 범죄행위로 규정하고 자신과 선을 그었다.

윤정선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