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단비, 여자프로농구 4R MVP…올 시즌 3번째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1-30 16:50
기자 정보
이준호
이준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한은행 SOL 2022∼2023시즌 여자프로농구 4라운드 MVP 김단비. WKBL 제공



김단비, 김단비, 그리고 또 김단비.

김단비(우리은행)가 신한은행 SOL 2022∼2023시즌 여자프로농구 4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고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30일 발표했다. 김단비는 기자단 투표 전체 86표 중 72표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김단비는 1, 2라운드에 이어 다시 라운드 MVP가 됐고 유력한 정규리그 MVP 후보가 됐다. 김단비는 개인 통산 12번째 라운드 MVP를 차지해 박지수(KB·13회)에 이어 신정자(은퇴)와 함께 역대 최다 공동 2위에 올랐다.

김단비는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FA)을 통해 우리은행 유니폼을 입었으며 4라운드 5경기에서 게임당 평균 36분 47초를 뛰면서 21.4득점, 10.8리바운드, 6.6어시스트, 1.8스틸, 2.0블록을 챙겼다. 우리은행은 4라운드에서 4승 1패를 올렸다.

기량발전상(MIP)은 신이슬(삼성생명)에게 돌아갔다. 기량발전상은 WKBL 심판부와 경기 운영 요원 투표로 뽑으며 신이슬은 총 34표 중 21표를 얻었다.

라운드 MVP에게는 상금 200만 원, 기량 발전상 수상자에게는 100만 원이 주어진다.

이준호 선임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