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남진 인증샷’ 공방에 홍준표 “金·安 집권 여당 수장 자격 있나 회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1 11:36
업데이트 2023-02-01 13:51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1월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3년 대구광역시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신년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1일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안철수 의원을 향해 “이 두 사람이 집권여당을 끌고 가는 수장 감이 되는지 회의가 들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근 당내 대표선거를 하면서 당 대표 선거에는 전혀 도움도 되지 않는 부적절한 사진 한 장을 올린 사람이나, 그 사진을 비난하면서 총선 때라면 폭망했을 거라는 유치한 비난을 하는 사람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이 최근 배구선수 김연경·가수 남진 씨와 찍은 인증 샷이 거짓말 논란에 휩싸이면서 당권 주자인 두 의원 간 공방전이 벌어진 바 있다.

홍 시장은 “당대표 선거라면 앞으로 나라와 당을 위해서 어떻게 하겠다는 거대 구상을 발표할 생각은 하지 않고, 일회성 해프닝 사건을 두고 갑론을박하는 유치함은 참 봐주기 어렵다”면서 “정신들 차리시라. 그런 유치함으로는 둘다 당대표 감으로 당원들이 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과거 대선 후보 시절 자신과 맞붙었던 안 의원과 일화를 거론하며 안 후보를 직격 하기도 했다.

홍 시장은 “2017년 5월 탄핵 대선 때 문재인, 안철수 양강 구도에 금이 가기 시작한 사건이 있었는데 그건 안철수 후보가 대선후보 토론 때 발언한 ‘내가 MB아바타 입니까?’ 바로 그 말이었다. 대선후보 감으로서는 유치했고 부적절한 멘트였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때를 기화로 지지율 4%에 불과했던 망한 정당 출신인 제가 치고 올라가 2위를 했고 안철수 후보는 3위로 내려갔다”고 덧붙였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