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입찰 담합’ 한샘 등 가구회사 10여곳 압수수색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1 10:43
기자 정보
염유섭
염유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검찰이 국내 가구회사들의 입찰 담합 혐의를 포착하고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 이정섭)는 1일 서울·경기 등 수도권 일대 가구업체 사무실 10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입찰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엔 한샘, 현대리바트, 에넥스, 넥시스, 우아미 등 국내 주요 가구업체들이 포함됐다. 수사팀은 이날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참고인·피의자 조사를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신축 아파트에 빌트인 형태로 들어갈 ‘특판가구’ 납품사를 정하면서 담합한 혐의(공정거래법·건설산업기본법 위반)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은 검찰이 직접 인지해 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공정거래위원회가 먼저 조사해 고발하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던 통상 방식과 달랐다.

검찰은 주요 관련자 조사를 마친 후 공정위에 고발 요청권을 행사할 방침이다. 공정거래법 위반 행위는 공정위가 전속고발권을 갖고 있다. 아울러 공정위의 고발이 있어야만 검찰이 기소할 수 있다.

염유섭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