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고발’ 참여연대 비판에…대통령실 “직접대응 당연”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1 11:46
기자 정보
서종민
서종민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참여연대, 김정숙 여사 당시 대통령실 조치에는 문제 제기 안 해"

대통령실은 1일 참여연대가 대통령실의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 고발을 비판한 데 대해 별도의 반박 입장을 내놨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참여연대가 ‘대통령 비서실의 고발장 제출은 대통령 가족의 사적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공적 자원이 동원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이는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며 "대통령과 그 가족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는 외교상 국격을 떨어뜨리고 국정 동력을 약화시키는 등 공익과 직결된 문제"라며 "국민의 알 권리와 국익을 위해 직접 대응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밝혔다. 또 김 대변인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추가 주가조작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제3자의 재판에서 나온 일부 내용을 맥락과 다르게 짜깁기해 스스로 의혹을 만든 전형적인 ‘가짜뉴스’"라고 비판했다.

대통령실은 "과거에 발생한 실체가 있는 사건이 전혀 아니다"라며 "대통령 배우자가 되기 전에는 어느 누구도 피해 신고를 하거나 의혹조차 제기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필요하다면 김 여사 개인이 직접 법적 대응에 나섰어야 한다는 취지의 참여연대 측 주장도 반박했다. 과거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단독 방문’, ‘경호원 개인 수영강습’ 등의 의혹에 대한 언론 비판에 당시 대통령실과 대통령 경호처가 법적 조치를 취했으나 참여연대가 어떤 문제 제기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서종민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