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산단 잡아라”… 광역지자체 유치전 사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1 11:41
기자 정보
김대우
김대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제주 빼고 전국에서 공모
광주·전남 공동유치 과제 선정
경기,삼성·SK 등과 협업 강조
대전·충북, 산업육성 계획수립

산업부, 올 상반기 대상지 발표


광주=김대우 기자 ksh430@munhwa.com, 전국종합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상반기 반도체를 포함한 국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를 지정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전국 지방자치단체 간 반도체 유치 경쟁이 뜨겁다. 특화단지로 지정되면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되고 연구·개발(R&D) 예산 지원, 각종 인허가 신속처리 등의 특례가 적용돼 기업들의 활발한 투자를 받을 수 있다.

1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산업부는 오는 27일까지 지자체를 대상으로 특화단지 공모를 진행해 상반기 중으로 대상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특화단지는 반도체·디스플레이·2차전지 등 3개 분야다. 아직 대상지 규모나 세부 평가 기준이 발표되지 않았지만 선도 기업·전문 인력·연구 기반 등을 골고루 갖춘 곳이 선정될 가능성이 크다.

이 중 지자체들이 가장 눈독을 들이는 분야는 단연 반도체다. 현재 서울시와 제주도를 제외한 대부분 지자체가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난해 7월 민선 8기 출범과 동시에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을 제1호 상생협력 과제로 정하고 공동유치에 나섰다. 이를 위해 전태영 전 SK하이닉스 반도체 총괄팀장을 단장으로 하는 광주·전남 반도체산업 추진단을 구성하는 등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이 밀집해 있는 경기도는 서울 중심권과 최단거리에 있고 반도체 기업들과의 협업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최근 용인·평택시 등 도내 12개 지자체와 회의를 진행하며 유치전에 돌입했다. 지난해 11월 경북 반도체산업 초격차 육성위원회를 출범시킨 경북도는 구미국가산단에 반도체 관련 기업 123개가 밀집해 있고 연간 매출액이 12조 원을 넘는 등 국내 최대 글로벌 반도체 공급기지인 점을 집중 부각하고 있다.

330만㎡ 규모의 반도체 국가산단 조성을 추진 중인 대전시는 카이스트와 함께 반도체 종합연구원·부품소재 실증평가원 설립 등을 담은 나노·반도체산업 육성전략을 수립해 공모에 대비 중이고, SK하이닉스와 DB하이텍 등 반도체 기업이 포진해 있는 충북도는 청주시 테크노폴리스를 비롯한 6개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반도체산업 육성계획을 마련 중이다. 경남도 역시 창원시 성산구 일대 823만㎡ 부지를 반도체 특화단지 후보지로 정하고 반도체 수요가 높은 도내 항공·우주·방산 기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지자체들이 이처럼 특화단지 조성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은 반도체가 미래 전략 안보 핵심 자산으로 급부상하면서 그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