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6일 오후 1시까지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안 하면 행정대집행”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4 22:04
업데이트 2023-02-04 23:41
기자 정보
노기섭
노기섭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측 주도로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 연합뉴스



4일 오후 늦게 계고서 전달…시민대책회의 측 “24시간 지킬 것” 거부 의사

이태원 핼러윈 참사 유가족 측이 4일 오후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한 것과 관련해 서울시가 “오는 6일 오후 1시까지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행정대집행에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서울시와 경찰에 따르면, 시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7시 30분쯤 이런 내용을 담은 계고서를 분향소 설치를 주도한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측에 전달했다. 현장에 있던 시민들은 계고서를 전달하려던 시 공무원들에게 거세게 항의했다. 한 시민은 “계고장이 무슨 말이냐, 오세훈 사퇴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앞서 서울시는 입장문을 내고 “시민들의 자유로운 사용을 보장해야 하는 광장에 고정 시설물을 허가 없이 설치하는 것은 허용될 수 없다”며 “이태원 인근 공공건물에 추모공간 설치를 요구해 온 유가족 측엔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사 내 충분한 장소를 마련해 제안한 바 있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이에 대해 대책회의 측은 “24시간 분향소를 지킬 것”이라며 자진 철거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대책회의는 유가족·시민 등과 함께 녹사평역에서 ‘참사 100일 시민추모대회’ 장소인 광화문 방면으로 행진하던 중 서울광장에서 기습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분향소 설치로 인해 시민들이 광장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없고 안전상의 문제도 유발될 수 있다”며 “앞으로 대책회의 측에 자진철거를 유도하며, 이행하지 않을 시엔 법적 절차를 밟아나가겠다”고 밝혔다.

노기섭 기자
주요뉴스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