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람 “김기현, 나경원에 ‘더 글로리’ 같은 학폭”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4 11:52
업데이트 2023-02-04 12:01
기자 정보
김만용
김만용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학폭’ 주제 드라마 ‘더 글로리’의 한 장면 캡처
“나경원 전 대표를 학폭 피해자로 만들 때는 언제고”


국민의힘 3·8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기현 후보가 지난 3일 나경원 전 의원의 자택을 찾아가 연대를 제안한 것을 놓고 소위 ‘이준석계’로 불리는 천하람 후보가 이를 ‘학폭(학교폭력)’에 비유를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천 후보는 이 같은 내용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며 학교폭력을 주제로 다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의 한 장면을 캡처해 주목을 받고 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천하람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페이스북 캡처



4일 천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김기현 후보는 학폭 가해자의 행태를 멈추라”고 밝혔다.

천 후보는 이어 “나경원 전 대표를 학폭 피해자로 만들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학급 분위기를 위해 힘을 합치자는 거냐”며 김 후보를 비판했다.

국민의힘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인 천 후보는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당대표 출마기자회견에서 “당대표가 되면 윤핵관을 퇴출시키겠다”고 주장한 바 있다.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천하람 출마 국민의힘 천하람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당대표 출마기자회견에서 "당대표가 되면 윤핵관을 퇴출시키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非)윤’과 ‘이준석계’로 분류되는 김웅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김기현 후보님 그러시면 아니 되옵니다”라며 “불과 일주일 전까지 나경원은 ‘반(反)윤의 우두머리’였는데 어찌 ‘지난 20년 세월 동안 당을 같이 하면서 보수우파의 정통성을 지키기 위해 동고동락했던 동지’가 될 수 있단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경원을 가까이하시면 종북좌파가 지지하고 있다는 안철수와도 동지가 되야 하지 않겠느냐”며 “부디 배신자를 멀리하시고 어대현(어차피 당대표는 김기현)의 깃발 아래 전진하라”고 당부했다.

김만용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