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신탕의 종말”…염소탕, 보양식 대체재로 급부상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4 09:02
업데이트 2023-02-04 11:34
기자 정보
송유근
송유근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자료=게티이미지



염소 고기 가격이 치솟고 있다. 염소탕이 보신탕 유력한 대체재로 급격히 떠오르고 있다. 염소탕은 맛과 조리법이 비슷하다.

4일 한국흑염소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11일 기준 산지 흑염소 시세는 암염소 ㎏당 1만9000원으로 지난해 7월 1만1000원보다 73% 올랐다. 생후 3개월 된 암염소를 뜻하는 ‘젓띄기’는 같은 기간 kg당 1만3000원에서 3만 원으로 배 넘게 뛰었다.

개 식용 문제는 2021년 9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개 식용 금지 검토를 지시하고 여야 대선 후보들이 호응하면서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개를 반려동물로 기르는 가구가 많이 늘어나면서 보신탕에 대한 사회적 거부감도 크게 늘어났다. 사단법인 동물복지연구소 어웨어가 지난해 10∼11월 전국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4%가 지난 1년간 개고기를 먹은 적이 없다고, 89%는 앞으로 먹을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6년전부터 보신탕을 먹지 않는다는 유 모(56) 씨는 “개 사육·도축장의 비위생적인 장면, 개가 고통스러워하는 장면 등이 떠올라 6년 전부터 보신탕을 끊었다”며 “대신 맛이 비슷한 염소탕을 먹고 있다”고 말했다.

보신탕으로 이름난 식당이 메뉴에 염소탕을 추가하거나 아예 ‘염소탕 전문’으로 간판을 바꿔 다는 사례도 있다. 서울 노원구에서 38년째 보신탕을 파는 B 식당의 메뉴판에는 4년 전부터 염소탕이 추가됐다.

전문가들은 개 식용에 대한 인식이 바뀌는 반면 보양에 대한 관심은 여전해 염소탕이 주목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혜경 호서대 식품영양학과 명예교수는 “옛날에는 고기가 부족해 개를 가축으로 사육해 먹었지만 지금 개는 완전히 반려동물의 지위가 됐다”며 “보신탕의 종말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

윤지현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전통적으로 몸보신에 좋다고 생각하는 음식에 대한 수요는 여전하다”며 “최근 TV 등에서 흑염소 진액 광고가 이어지는 등 흑염소의 건강상 효능이 알려지면서 흑염소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커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송유근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